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양시, 내년도 광양항 관련 신규사업 국비 2148억 원 확보 쾌거

최종수정 2019.12.11 15:19 기사입력 2019.12.11 15:19

댓글쓰기

광양항∼율촌산단 연결도로 개설, 광양항 항만 배후단지 확대지정 지원 신규 반영

광양시, 내년도 광양항 관련 신규사업 국비 2148억 원 확보 쾌거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 광양시는 지난 10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020년 정부 예산에 광양항 관련 주요 지역 현안사업인 ‘광양항∼율촌산단 연결도로 개설 사업’과 ‘광양항 항만 배후단지 확대지정 지원 사업’ 2건을 반영했다고 11일 밝혔다.


먼저 ‘광양항∼율촌산단 연결도로 개설사업’은 총사업비 1900억 원(국비 100%)으로 2020년부터 2026년까지 2.1km의 도로를 광양항 서측 배후단지에서 율촌 산업단지까지 연결하는 사업으로 내년도 실시설계용역비 5억 원이 반영됐다.


이 사업이 완공되면 광양시와 여수시의 기존 수송 거리 16km를 2.1km로 단축해 광양항 인근 3개 시(광양시, 여수시, 순천시)의 물류비용을 줄이고, 황금 산업단지, 여수 국가산업단지, 율촌 산업단지, 해룡 산업단지 등과 광양항 배후단지의 생산과 고용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광양항 항만 배후단지 확대지원 사업’은 내년도 1단계 부지(33만㎡) 매입비 21억 원이 반영돼 정부에서 세풍 산단 부지 일부를 항만 배후단지로 지정하고 기본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향후 1단계 부지 990억 원(국비 248억 원) 투자 및 2∼3단계 추가 확대지원을 통하여 물류 기업과 이차전지 소재 기업 등에 최장 50년간 저렴하게 부지를 제공, 광양항이 세계 10위권의 국제 무역항으로 발돋움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광양시에서는 정현복 시장을 중심으로 관계 직원들이 해양수산부, 기획재정부, 국회 등을 여러 차례 방문해 이 사업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설득한 결과 2020년 사업비를 확보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지금까지 직원들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큰 성과를 거둔 만큼 곧바로 내년도 신규 국고확보 대상 사업을 발굴해 설득 논리를 개발, 국고확보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