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나이벡, 희귀 크론병 면역 치료 효과 확인…"美 IBD서 연구 성과 발표"

최종수정 2019.12.09 10:03 기사입력 2019.12.09 10: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나이벡 은 지난 4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염증성 장질환 컨퍼런스 2019(IBD INNOVATE Conference 2019)’에 참가해 NIPEP-IBD(펩타이드 기반 염증성 장질환 치료제)의 효능에 대한 연구 성과를 발표했다고 9일 밝혔다.


IBD INNOVATE 컨퍼런스는 미국 염증성 장질환협회(Crohn’s&Colitis Foundation) 주최로 매년 미국에서 개최된다. 염증성 장질환 치료제를 연구하는 세계적인 석학들과 글로벌 제약사들이 참가하는 국제 학회다.


나이벡은 펩타이드 기반 염증 치료제 파이프라인(NIPEP-CARE) 중 하나인 염증성 장질환 치료제(NIPEP-IBD)를 개발하고 있다. 이번 국제 학회에서 NIPEP-IBD가 장내의 염증을 억제하는 기능뿐 아니라 염증으로 손상된 장 점막의 재생 효과까지 있다는 연구 성과를 발표했다.


또 나이벡만의 펩타이드 플랫폼인 제형기술을 적용해 염증성 치료제에 대해 주사제는 물론 경구용 투여 제제의 실험결과를 발표해 현지 전문가들과 글로벌 제약사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으며 연구 협력을 진행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크론병으로 잘 알려진 염증성 장 질환은 알 수 없는 원인으로 인해 장에 염증 혹은 궤양이 생기는 질환으로 만성질환, 자가면역 질환 중 하나다. 현재 이 병에 대한 치료제가 없는 상황으로 소염제 혹은 스테로이드 처방이 전부라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나이벡은 NIPEP-IBD를 단독으로 사용했을 때도 우수한 효과를 검증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기존 면역 치료제와 병용요법에서도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나이벡 관계자는 “NIPEP-IBD는 염증 치료뿐 아니라 재생 효과까지 있으며, 나이벡의 펩타이드 플랫폼 기술을 이용해 장까지의 이동 및 장 내에서의 약물 효과가 가능한 경구용 제형으로 개발이 가능해 환자의 입장에서 적용의 편의성을 높였다”며 “현재 IBD는 치료제가 없어 바이오 제약시장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는만큼 나이벡은 시장의 트렌드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연구개발에 집중하고 있으며, 내년 GLP 전임상 완료 및 IND준비 등 NIPEP-IBD 연구 개발에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