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당 당직자 35명 전원 사표 제출…김세연 여연 원장도 포함 (상보)

최종수정 2019.12.02 15:09 기사입력 2019.12.02 15:0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자유한국당 당직자 전원이 황교안 대표에게 사표를 제출했다. 당 쇄신과 대여투쟁 극대화가 목적이다.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은 2일 오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갖고 "저를 포함한 한국당 당직자 전원은 황교안 대표께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박 사무총장은 "당 대표는 문재인 정권 폭정과 국정 농단에 항거해 목숨을 걸고 노천에서 단식투쟁을 했다"면서 "이제 우리 당은 변화와 쇄신을 더욱 강화하고 대여 투쟁을 극대화할 절체절명의 순간에 왔다"고 말했다.


박 사무총장은 "이에 당직자 전원은 한국당의 새로운 체제 구축에 협조를 위해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사표를 제출한 당직자는 박 사무총장을 비롯한 의원 겸직 당직자 24명, 원외 당직자 11명 등 총 35명이다. 당 핵심 요직으로 꼽히는 당대표 비서실장(김도읍 의원)과 여의도연구원 원장(김세연 의원)도 명단에 포함됐다.

박 사무총장은 사표 제출 전 황 대표와 교감이 있었느냐는 질문에 "오늘 오전에 전화로 보고를 드렸고 반대를 안하셨다"라며 "특별히 만류하시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이번 사퇴가 총선 출마와 연계된 것 아니냐는 물음엔 "그런 것과는 전혀 상관 없다"고 일축했다.


박 사무총장은 사직서 제출 발표 경위에 대해 "대표께서도 대여투쟁을 강화하는 시점에서 우리 체제에 대한 고민이 있으셨을 것"이라며 "새로운 각오를 다지고 편안하고 느슨한 이런 형태로는 목적을 달성할 수 없어서 신발끈을 졸라매는 기분으로 당직을 새로 구축하실 수 있도록 기회를 드리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