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거래대금 1000兆 눈앞이라지만…약발 다한 코스닥 활성화 대책

최종수정 2019.12.02 11:06 기사입력 2019.12.02 11:06

댓글쓰기

지수 2년 연속 뒷걸음질·코스닥벤처펀드 자금유출 지속
개미 중심 '규모의 성장' 불구 지속성 없는 단기 효과 지적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코스닥시장 거래대금 규모가 2년 연속 1000조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코스닥시장 활성화 대책에 기대하며 개인 투자자를 중심으로 거래대금 규모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수는 2년 연속 뒷걸음질쳤고, 정부가 야심차게 밀었던 코스닥벤처펀드는 자금유출이 지속돼 설정액이 5000억원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거래대금 1000兆 눈앞이라지만…약발 다한 코스닥 활성화 대책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1일까지 코스닥시장 거래대금은 877조(개인 739조6206억)원으로 이미 2017년 연간수준에 도달했다. 지난달 29일 기준으로는 거래대금이 978조원에 달해 이대로라면 연말 내 1000조원 돌파가 가능할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해 코스닥시장 거래대금은 1201조8581억원으로 1996년 개장 이래 처음 1000조를 넘었고 개인거래도 1014조원으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이 같은 폭발적인 규모의 성장은 정부의 코스닥시장 활성화 정책과 무관하지 않다. 문재인 정부는 2017년 5월 출범 이후 모험자본을 육성해 창업기업을 유니콘기업으로 성장시킨다는 것을 목표로 코스닥 활성화 대책을 내놨다. 이 덕분에 코스닥지수는 순항을 보이며 지난해 1월30일 932.01까지 급등했다. 코스닥시장 거래대금이 1000조원을 돌파한 것도 이러한 배경 덕분이다.


과거 코스닥시장의 거래대금이 급격히 늘었던 때를 분석하면 정부의 각종 지원방안과 규제완화 등 발표시기와 맞물린다. 지금까지 코스닥시장에서의 거래규모가 급격히 늘어났을 때는 1999년과 2005년, 2015년이었다.


1998년 출범한 김대중 정부는 코스닥시장 활성화 방안 발표와 함께 당시 글로벌 IT붐에 발 맞춰 벤처기업 육성 방안을 추진했다. 관련 벤처기업들의 자금줄인 코스닥시장이 활황을 보이며 거래대금은 1998년 1조6000억원에서 1999년 106조7400억원으로 100배가 늘었다. 2000년 3월 코스닥지수가 최고치를 기록할 때 거래대금은 578조4900억원에 달했다. 이후 2003년 벤처 거품이 꺼지고 규제가 강화되며 거래대금은 다시 155조6900억원까지 고꾸라졌다.

노무현 정부가 2005년 1월 벤처기업 활성화 방안과 인수합병(M&A) 규제완화 등을 내놓으면서 코스닥지수는 380.33에서 754.97까지 98.5% 상승했고 거래대금은 1년만에 446조3700억원으로 치솟았다. 이후 2015년부터 800조원대로 급증했는데, 박근혜 정부가 창조경제 육성과 핀테크 지원 등을 발표한 시기와 맞아떨어진다. 이처럼 코스닥시장은 각 정부가 관련 지원 방안과 규제완화 등을 발표하면서 거래대금을 늘려왔다.


문제는 지속성이다. 앞서 1999년, 2005년, 2015년 코스닥 급등기에도 강세 기간은 각각 16개월, 12개월, 16개월에 그쳤다. 문재인 정부에서 코스닥지수는 지난해 1월 급등해서 10월30일 617.00까지 주저앉아 불과 9개월 만에 33.8%나 빠졌다. 이번 정부의 코스닥 활성화 대책 효과가 단기에 그쳤다는 지적도 이 때문이다.


이는 정부가 코스닥시장 활성화 방안으로 내놓은 1호 관제펀드, 코스닥벤처펀드의 수익률과 설정액 추이에서도 나타난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 코스닥벤처펀드 설정액은 4817억원으로 연초대비 2141억원이 빠져나갔다. 자금유출은 올해 내내 이어져 6개월 새 517억원, 3개월새 254억원, 1개월 새 95억원이 감소했다. 지난 일주일 사이에도 15억원이 빠져나갔다. 지난해 4월 출시된 코스닥벤처펀드의 경우 같은 해 6월 설정액이 총 7800억원대까지 불어났지만, 현재는 62% 수준으로 규모가 확 줄었다. 평균 연간 수익률은 -2.46%이며, 6개월 수익률은 -8.47%다. 지난 10월에는 연간 수익률이 -10%까지 낮아졌지만, 최근 지수 상승에 그나마 회복한 수준이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