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남·북·일, IHO 간행물 내 동해-일본해 병기 문제 논의

최종수정 2019.10.19 17:41 기사입력 2019.10.19 17: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남북한과 일본 등이 국제수로기구(IHO)가 발행하는 국제표준 간행물 '해양과 바다의 경계(S-23)'에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는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비공식 협의를 진행했다.


외교부는 19일 이번 비공식 협의가 전날 IHO 사무총장 주재로 모나코에서 열렸으며 미국과 영국 등도 함께 참가했다고 밝혔다. 참가국들은 S-23 개정과 관련된 과거 논의를 유념하면서 솔직하고 포괄적인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협의는 지난 4월 영국 런던에서의 첫 비공식 협의 후 6개월 만에 다시 열렸으며, 협의 결과에 대한 보고서는 IHO 사무총장이 작성해 2020년 4월로 예정된 제2차 총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논의 결과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그동안 한국은 S-23에 동해를 단독 표기해야 하지만 일본과 합의가 이뤄질 때까지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자는 입장을 취해왔고, 일본은 '일본해' 호칭이 유일하다고 주장해왔다. S-23은 1953년 제3판이 나온 이후 개정이 이뤄지지 않았다. 3판에는 동해가 일본해로만 표기돼 있어 한국 정부는 1997년 제15차 IHO 회의 때부터 꾸준히 문제를 제기해왔다.


IHO는 2009년 이사회 제안에 따라 S-23 개정을 위한 실무그룹을 구성하고 2년간 활동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결국 2017년 4월 열린 제1차 총회에서 IHO는 관계국간 비공식 협의를 하고 그 결과를 3년 뒤 열리는 총회에 보고하도록 결정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