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도시가스 소비자요금 0.43% 인상…7월부터 1년간 적용

최종수정 2019.07.20 17:45 기사입력 2019.07.20 17:45

댓글쓰기

전남도, 도시가스 소비자요금 0.43% 인상…7월부터 1년간 적용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도는 도 소비자 정책위원회 심의를 통해 2019년 도시가스 소매 공급비용을 인상, 7월부터 소비자요금을 지난해보다 0.43% 인상하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도시가스 소비자요금은 산업부장관이 2개월마다 승인하는 원료비 등 도매 공급비용(84%)과 도지사가 승인해 1년간 적용하는 소매 공급비용(16%)을 합해 산정된다.


이번에 확정된 4개 도시가스사의 소매 공급비용은 1MJ(메가주울)당 평균 20818원으로 지난해보다 0.0651원(3.23%) 올랐다.


이에 따라 도매 공급비용을 합산해 실제 소비자가 지급하게 될 도시가스 소비자요금은 지난해보다 0.43% 인상요인이 발생했으며 2020년 6월까지 적용된다.


도시가스 소매 공급비용 인상은 지난 1년간 도시가스사의 판매량 실적 차이, 배관 투자비, 사회적 배려 대상자 감면 등 정산 요인과 향후 배관망 확충 등 투자계획 금액을 반영해 이뤄졌다.

특히 이번 도 소비자 정책위원회에서는 도시가스 미공급지역 배관망 확충, 판매량 감소 예상이라는 공급 비용 인상 요인과, 이를 반영할 경우 서민층의 생활물가 상승 부담이라는 상충하는 문제를 놓고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에 따라 주요 고객이 서민층인 수송용(버스) 소매 공급비용을 동결하고 주택용 소매 공급비용 인상은 최대한 억제했다.


전남도는 그동안 도시가스 소매 공급비용 산정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확보하기 위해 외부 회계법인을 선정해 2개월간 용역을 진행했으며 도의회 소관 상임위원회인 경제관광문화위원회 사전보고와 의견 청취를 거쳤다. 도의회 보고 및 의견 청취는 지난 4월 ‘전라남도 소비자 기본조례’가 개정됨에 따라 새로 추가된 절차다.


이상진 전남도 에너지신산업과장은 “전남지역 주택용 도시가스 보급률은 49.2%로 전국 평균 83%에 크게 못 미친다”며 “미공급지역을 줄이기 위한 도시가스 배관망 확충을 지속해서 추진하면서, 농어촌 마을 단위 LPG 배관망 보급사업도 늘려 도민의 에너지복지를 실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