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일날씨]태풍 '다나스' 영향 전국 흐리고 비…남부 최대 500㎜ 폭우

최종수정 2019.07.19 21:02 기사입력 2019.07.19 20:57

댓글쓰기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19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사진=연합뉴스)

제5호 태풍 '다나스'가 북상 중인 19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토요일인 20일은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린 가운데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19일 오후 6시 기준 다나스는 서귀포 남서쪽 약 350㎞ 부근 해상에서 시간당 30㎞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태풍은 20일 오후 6시께 밀양 서쪽 약 40㎞ 부근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나스의 중심기압은 990hPa, 중심부 최대 풍속은 초속 24m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20일 일부 남부지방으로 태풍특보가 확대될 전망이다. 제주도와 남부지방에는 바람이 54~72㎞/h, 최대순간풍속 72~108㎞/h로 매우 강하게 불겠다. 수도권에도 비가 내리면서 바람이 35~50㎞/h, 최대순간풍속 54~72㎞/h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오전까지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100∼250㎜(많은 곳 500㎜ 이상), 전라도와 경상도, 강원영동 50∼150㎜ 안팎이다. 서울과 경기도, 강원 영서, 충청도에는 10∼70㎜ 안팎의 비가 내릴 예정이다.


기상청은 "산사태나 축대 붕괴, 토사 유출 ,침수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가 필요하다"며 "옥외 간판이나 시설물 등 바람에 의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