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방화 이유…'작품 표절 불만' 거론

최종수정 2019.07.19 21:56 기사입력 2019.07.19 18:4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일본 교토의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18일 발생한 방화사건으로 33명이 숨진 가운데 용의자의 범행 동기로 ‘작품 표절 관련 불만’이 꼽히고 있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전날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발생한 방화로 33명이 숨진 사건과 관련, 현장 인근에서 용의자로 경찰에 붙잡힌 남성(41)은 “소설을 훔친 것에 불만이 있었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19일 보도했다.


경찰은 용의자가 작품 등을 둘러싸고 교토 애니메이션 측에 일방적인 반감을 가졌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이번 사건을 방화 살인 사건으로 수사하고 있다. 앞서 그는 해당 업체에 대해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표절이나 하고”라는 취지로 말했다는 보도도 나왔으나 현재 그는 전신 화상으로 인해 의식불명상태라서 작품 창작 여부는 불확실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그가 의식이 회복되는 대로 체포해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예정이다.


경찰은 용의자가 현장에서 500m 떨어진 주유소에서 휘발유 40ℓ를 구입해 손수레로 이를 운반하는 등 계획적인 방화를 저질렀을 가능성도 조사하고 있다. 또한 현장에 있던 가방에는 흉기 등이 들어있어 습격 목적이 있었을 가능성도 있다고 일본 언론은 지적하고 있다.


사이타마(埼玉)시의 아파트에 거주지를 둔 용의자는 소음 등으로 이웃 주민과 충돌한 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또 그는 2012년 이바라키(茨城?) 현의 한 편의점에서 현금을 빼앗아 강도 혐의로 구속돼 3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으며 출소 뒤 현재 사는 아파트로 이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