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화뉴타운 재개발 사업 활기…5구역 16년만에 조합인가 획득

최종수정 2019.07.19 10:20 기사입력 2019.07.19 10:20

댓글쓰기

인근 마곡지구 입주에 탄력
5구역 조합설립인가 획득
3·6구역 합치면 3500가구 변신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서울 방화뉴타운 재개발 사업이 마곡지구 개발에 힘입어 활기를 되찾고 있다. 그동안 뉴타운 부지의 약 3분의 1이 정비구역에서 해제되는 등 우여곡절이 많았으나 남겨진 3ㆍ5ㆍ6구역이 최근 사업에 속도를 내고있다.


19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방화5구역 재건축 추진위원회는 지난 17일 강서구청으로부터 조합설립인가를 획득했다. 2003년 뉴타운으로 지정된 지 16년만이다. 마곡지구와 김포공항 사이에 위치한 방화5구역엔 벌써부터 GS건설 등 대형 건설사가 조합인가를 축하하는 현수막을 내걸며 홍보에 나서고 있다. 방화5구역 추진위 관계자는 "재개발 사업장에 흔히 보이는 비대위도 없이 주민들이 한 뜻으로 사업을 추진중"이라며 "앞으로 강서구를 주도하는 단지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방화뉴타운은 2003년 총 9개 구역 50만8395㎡로 지정됐다. 2006년 12월엔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됐다. 하지만 1ㆍ4ㆍ7ㆍ8구역은 토지 등 소유자의 30% 이상이 재개발에 반대하는 등 주민 간 이견이 극심했다. 결국 이들 구역은 2016년 7월 뉴타운 지정이 해제됐다. 재개발이 보류된 2구역을 제외한 나머지 3ㆍ5ㆍ6구역의 총 면적은 36만1858㎡로 이 중 약 70%인 25만2847㎡가 주택용지다. 재개발이 완료되면 총 3500여가구 규모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이다.


방화뉴타운이 최근 주목받는 것은 서울 내 마지막 대규모 개발부지라 불리는 마곡지구(366만5783㎡)가 개발 막바지에 접어들어 주거단지와 업무단지의 입주가 본격화되면서 일대 부동산이 살아나고 있어서다. 이 지역은 150여개 대기업과 중소기업, 1000여개의 강소기업을 위한 연구개발(R&D)센터 조성 등이 이뤄 질 계획이다.


이 중 10만70㎡ 면적에 1552가구가 들어서는 방화5구역은 방화뉴타운 중 규모가 가장 크다. 지난 4월12일 열린 조합설립 총회에서 조합정관 승인의 건 등 8개 안건을 모두 통과시키고 기존 예비추진위원장을 조합장으로 선출했다. 방화6구역은 방화뉴타운 중 마곡지구에서 가장 가깝다. 지난해 11월 사업시행인가를 획득하며 사업도 가장 빠르게 추진중이다. 지난달엔 시공사 선정에 나섰으며 HDC현대산업개발이 단독으로 입찰에 참여했다. 최고 16층 아파트 11개 동 532가구가 들어 설 계획이다. 사업 속도가 가장 늦었던 방화3구역도 지난달 22일 조합설립 총회를 열었다. 2014년 추진위를 설립한지 5년만이다. 그동안 집행부에 대한 주민 불신과 비대위와의 갈등 등으로 답보상태를 보였으나 최근 조합설립동의율 75%를 달성했다. 이 지역엔 1415가구 아파트가 건립 될 예정이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