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부 차관 日찾아 당국자 만날 예정…"상대·시간 비공개"

최종수정 2019.07.16 14:06 기사입력 2019.07.16 14:06

댓글쓰기

이례적으로 정부 당국자간 면담 상대·일시 공개 안해
최근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한일갈등 때문으로 해석

서호 통일부 차관 (사진=통일부)

서호 통일부 차관 (사진=통일부)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한반도국제평화포럼(KGFP) 참석을 위해 16일 일본으로 출국한 서호 통일부 차관이 방일 기간 일본 정부 관계자와 만나 대북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다만 통일부는 면담 상대와 장소, 시간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 문제에 대한 입장을 공유하고, 상호협력 방안을 논의할 수 있는 (일본) 정부 당국자를 만나는 것을 일정에 포함시켰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양측 간 협의 하에 비공개로 하는 거로 얘기가 돼서 일시나 만나는 상대방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됐다"며 서 차관의 면담 상대와 장소, 시간 등은 모두 밝히지 않았다.


서 차관이 북한 문제 관련 어떤 논의를 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양자협의 차 방문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내용이 논의된다를 정해서 말하긴 곤란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통일부가 이례적으로 정부 당국자간 면담의 상대와 일시 등을 공개하지 않은 것은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인한 한일 갈등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일부 매체는 서 차관이 일본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을 만날 예정이라고 보도했지만 통일부는 '비공개 원칙'이라며 답하지 않았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차관의 일본 방문은 한반도 국제평화포럼 2019 일본 행사에 참석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북한 핵문제를 포함해 한반도 평화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 관심과 지지, 상호 소통을 통한 이해, 공감대 형성 작업 측면에서 기조연설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 차관은 방일 기간 중 현지 한반도 문제 전문가 간담회, 교민 간담회 등도 가질 예정이다. 서 차관은 이 자리에서 정부의 대북 정책과 남북관계 상황을 설명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것으로 보인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