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BS, 초고속 그래핀 성장법 개발…최고 속도 기록

최종수정 2019.07.16 00:01 기사입력 2019.07.16 00:01

댓글쓰기

불소로 그래핀 3배 더 빠르게 만든다

시간에 따른 그래핀의 크기 변화

시간에 따른 그래핀의 크기 변화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기초과학연구원(IBS) 연구진이 초고속 그래핀 성장법을 개발했다. 지금까지 학계에 보고된 최고 속도를 경신했다.


IBS는 다차원 탄소재료 연구단의 펑딩 그룹리더(UNIST 특훈교수)팀이 중국 연구진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불소'를 주입해 기존보다 3배 빠른 속도로 그래핀을 성장시키는 데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학술지인 네이처 케미스트리에 이날 게재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원자 두께의 2차원 소재는 얇고 잘 휘면서도 단단한 특성을 지녀 차세대 반도체 소재로 각광 받고 있다. 하지만 상용화가 가능할 정도로 크게 만드는 것이 난제다. 대면적 제작에 성공한 물질 자체가 드문데다 대면적화에 성공하더라도 긴 제조시간으로 인해 사실상 상용화는 어려웠다.


공동연구팀은 해결책으로 불소에 주목했다. 전기음성도가 높아 반응성이 좋은 불소를 합성 과정에 적용하면 2차원 소재의 빠른 합성에 유리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불소기체를 곧바로 주입할 경우 반응성이 큰 불소가 다른 물질과 결합해 독성물질을 생성할 위험이 있다. 이 때문에 연구진은 공간적으로 제한된 부분에서만 국소적으로 불소를 활용하는 방법을 고안했다.


연구팀은 금속기판으로 불소를 함유한 금속불화물을 사용하고, 이 위에 얇은 구리 필름을 올린 형태의 기판을 제작했다. 그리고 온도를 높여 불소가 금속불화물로부터 방출되게 했다. 불소는 금속불화물과 구리 필름 사이의 10~20㎛의 매우 좁은 공간에서만 머물게 된다. 이 틈 속에서 불소로 인해 메탄가스는 더 분해가 쉬운 형태의 기체로 바뀌고 최종적으로 그래핀은 더 손쉽게 원료인 탄소를 얻어 더 빠르게 성장할 수 있다.

새로 개발된 기술은 그래핀을 분당 12㎜의 속도로 빠르게 성장시켰다. 이는 지금까지 보고된 그래핀 성장 최고속도였던 분당 3.6㎜ 보다 3배 이상 빠른 속도다. 기존에 면적 10㎠ 그래핀 제조에 10분이 소요됐다면 이 기술로는 시간을 3분 정도로 단축할 수 있는 셈이다. 연구진은 이 기술을 대표적인 2차원 부도체 물질인 육방정계 질화붕소와 반도체 물질인 텅스텐이황화물 성장에도 적용해본 결과 그래핀과 마찬가지로 주입된 불소가 성장 속도를 크게 단축함을 확인했다.


펑딩 그룹리더는 "2차원 물질의 성장 과정에서 불소를 국소적으로 주입하는 간단한 방식으로 상용화의 걸림돌이던 성장 속도 문제를 해결했다"며 "불소와 같은 반응성이 좋은 물질들로 다양한 2차원 물질을 더 향상된 속도로 합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