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羅 "넓은 마음으로 재협상 해야" vs 李 "재협상 꿈도 꾸지 마라"

최종수정 2019.06.25 15:55 기사입력 2019.06.25 15:5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국회 정상화 합의문 추인이 불발된 가운데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더불어민주당이 책임있는 여당으로서 좀 더 넓은 마음으로 (국회 정상화를) 재협상 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이버 안보 이대로 좋은가' 정책토론회 참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의총 추인을 조건으로 하는 조건부 합의였다. 합의 무효가 됐기 때문에 민주당과 재협상을 하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자신의 리더십 문제를 비롯한 원내지도부 '재신임설'에 대해서는 "듣지 못했다"라며 "당에는 다양한 의견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6·25를 맞아 국립서울현충원 무명용사탑을 참배한 뒤에도 "실질적으로 재협상을 하지 않으면 국회를 열 수 없다"라며 "민주당이 추가경정예산안 등을 통과시키려면 국회 의사일정에 합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그러나 여당은 '더 이상의 협상은 없다'고 엄포를 놓으면서 여야의 교착상태는 쉽게 풀리지 않을 전망이다. 앞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시간이 지나면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새로운 협상이 가능할 것이라는 착각은 꿈도 꾸지 말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국회 정상화는 정치권 합의를 넘어 국민의 절대적 명령"이라며 "(한국당은) 어떠한 전제 조건도 없이 국회에 복귀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황교안 대표를 향해서도 "침묵하지 말고 입을 열어서 국회 정상화 길을 결단하라"면서 "'세모표' 대답도, 국회를 알지 못한다고 대답하는 것도 용서받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국회 정상화의 중재자 역할을 자임했던 바른미래당도 파행의 책임을 한국당으로 돌리며 조속한 국회 복귀를 촉구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파행의 책임은 온전히 한국당에 남았다"며 "한국당에 남은 것은 조건 없는 국회 복귀냐, 20대 국회가 끝날 때까지 국회 밖에서 목청만 높이느냐, 둘 중 하나"라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