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파월 Fed 의장, 강등 위협 한 적 없어"

최종수정 2019.06.24 15:19 기사입력 2019.06.24 04:02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을 강등시키려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 NBC방송 '밋 더 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그를 강등시키겠다고 위협한 적이 없다"면서 "원한다면 그렇게 할 수 있었지만 그런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그렇게 할 권리를 갖고 있지만, 지시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블룸버그 통신 등 미 언론들은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파월 의장을 강등시키기 위한 법적 절차를 검토하라는 지시를 내렸었다고 보도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Fed가 자신의 취임 후 7차례나 기준금리를 인상해 미국 경제 성장을 방해해 왔다며 파월 의장 등을 맹비난해왔다.


파월 의장은 오바마 전 대통령 재임시인 2012년 5월 Fed 이사에 임명된 후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2017년 11월 의장으로 낙점됐다. Fed 이사는 명백한 불법 행위 등 분명한 사유없이 해임할 수 없도록 돼 있다. 통화 정책을 결정하는 FOMC 의장도 대통령이 임명하는 것이 아니라 내부 자체 선출이 원칙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도 파월 의장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그는 "오바마 전 대통령에겐 낮은 금리를 유지할 사람이 옆에 있었지만 내 곁에는 금리를 매우 빨리, 너무 많이 올린 사람이 있었다"면서 "파월 의장이 실수를 했다는 것은 이미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Fed는 지난 18~19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열고 금리를 현행 수준(2.25~2.50%)으로 동결하면서도 7월 회의에서는 금리를 내리겠다는 신호를 시장에 보냈다. 회의가 끝난 후 낸 성명서에서 '인내심(patience)'이라는 표현을 삭제하는 대신 "경기 확장세를 유지하기 위해 적절한 행동(act as appropriate)을 할 것"이라고 밝힌 것. Fed는 2009년 금융위기 후 제로금리 정책 등 부양책에 따라 급격히 늘어난 통화량을 흡수해 물가를 안정시키자는 차원에서 지난해까지 총 9차례에 걸쳐 금리를 인상했었다. 올해 1월부터는 동결 방침을 유지했지만 미국 경제가 견고한 성장세에 있고 저물가 역시 일시적인 것이라며 금리 인하 가능성과 거리를 둬 왔다.


그러나 지난 5월 들어 미ㆍ중 무역갈등 고조, 글로벌 경기 둔화 등으로 미국 경제에도 신규 일자리 숫자 감소, 지속적인 저물가 현상, 제조업 활동 둔화 등 적신호가 켜지면서 향후 경제 활동 약화를 전망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Fed는 19일 FOMC 이후 낸 성명서에서 미국 경기 전망 악화 가능성을 명시하는 한편 미ㆍ중 무역갈등 고조, 글로벌 경기 둔화 등을 원인으로 지목하면서 비둘기적 태도로 돌아섰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당일엔 파월 의장에 대한 비판 수위를 낮췄었다. 그는 "진작 그렇게 했어야 한다"면서도 "그가 뭘 하는지 지켜 보자"고 말했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