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석열 총장行에 차기 서울중앙지검장 인선 이목 집중…검사장 승진도 관심사

최종수정 2019.06.18 19:26 기사입력 2019.06.18 19:26

댓글쓰기

법조계 안팎에서 윤대진 법무부 검찰국장 ·이성윤 대검 반부패부장·조남곤 대검 과학수사부장 등 거론
검사장 승진 대상자 24~26기에서 27기까지 확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 차기 검찰총장에 내정되면서 후임 서울중앙지검장 인선에 이목이 모이고 있다.


아울러 사법연수원 18기인 문무일 현 검찰총장보다 윤 후보자가 5기수 후배인 점을 감안하면 검찰 고위층의 대대적인 사퇴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어 신임 검사장 인선 기수도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18일 법조계 안팎에서는 윤 후보자의 후임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한 인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청와대가 검찰개혁과 동시에 적폐청산도 고삐를 늦추지 않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윤 후보자와 같은 ‘특수통’이 지검장이 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법조계 안팎으로 우선 윤대진 검찰국장, 이성윤 대검 반부패부장, 조남관 대검 과학수사부장 등 노무현 정부 시절 행정관 출신들이 유력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윤 국장은 2003년 청와대 사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장을 지냈다. 그는 지난해 6월 인사 이전에 서울중앙지검 1차장을 맡아왔다. 법조계와 정계에서는 윤 후보자와 윤 국장의 막역한 사이를 일컬어 윤 후보자를 대윤(大尹), 윤 국장을 소윤(小尹)으로 불리고 있다. 특히 이들은 과거 현대자동차 비자금 사건과 변양균-신정아 게이트를 함께 수사해 성과를 내면서 ‘합이 잘 맞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부장은 문 대통령과 동문인 경희대 법대 출신이고, 2004년~2006년 청와대 사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장으로 파견돼 문 대통령과 손발을 맞춘 경력이 있다. 검찰 안팎에서 이 부장은 ‘자기절제와 의지가 강한 인물’로 평가받는다. 세월호 사건 당시 목포지청장으로 검경합동수사본부장을 지내기도 했다.


조 부장은 2006년~2008년 청와대 사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장 등을 맡았다. 조 부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서거하자 검찰 내부 전산망 ‘이프로스’에 ‘비위를 제대로 감찰하지 못한 죄스러움이 있다’고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후 조 부장은 한직을 맴돌았으나 2017년 국가정보원 감찰실장 재직 당시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를 이끌며 민간인 동원 댓글 공작 의혹을 조사했다. 그는 검찰 내에서 책임감과 추진력 있는 업무처리와 문제해결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외에도 증권 범죄 수사의 대가로 통하면서 윤 후보자의 청문회 준비단 단장을 맡은 문찬석 대검 기획조정부장,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 관련 수사단을 진두지휘하면서 김 전 차관과 건설업자 윤중천씨를 구속기소한 여환섭 청주지검장, 특수수사와 공판능력 모두 겸비했다고 평가받는 김후곤 대검찰청 공판송무부장도 거론되고 있다.


‘검찰의 꽃’이라고 불리는 차기 검사장 승진 대상자에 대한 관심도 법조계에서 나오고 있다. 법무부는 전날 연수원 27기 출신 검사들을 상대로 검사장 승진 관련 인사검증 동의서를 제출하라고 통보했다. 이번 검사장 승진 인사 대상자는 당초 예상됐던 연수원 24기~26기보다 1기수 내린 것도 윤 후보자 지명과 무관하지 않다는 관측이다.


연수원 27기 출신 검사로는 심재철 법무부 대변인과 주영환 대검찰청 대변인을 비롯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구속상태로 재판에 넘기고, 최근 삼성바이오로직스 고의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한동훈 서울중앙지검 3차장이 대표적이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