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에스더 "홍혜걸과 이혼 루머 사실 아니지만, 3년 전 각방썼다"

최종수정 2019.06.18 14:21 기사입력 2019.06.18 10:11

댓글쓰기

여에스더 예방의학박사와 홍혜걸 의학전문기자가 이혼 루머를 언급하며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사진=KBS1 '아침마당' 화면 캡처

여에스더 예방의학박사와 홍혜걸 의학전문기자가 이혼 루머를 언급하며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사진=KBS1 '아침마당'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여에스더 예방의학박사가 남편 홍혜걸 의학전문기자와의 이혼 루머를 언급했다.


18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여에스더와 홍혜걸이 출연해 솔직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여에스더는 "(홍혜걸과) 쇼윈도 부부라는 이야기도 들었고, 이혼했다가 다시 만난다는 이야기도 있더라"라고 밝혔다.


여에스더는 3년 전, 각방을 썼었다며 "갱년기가 원인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3년 전 개인적으로 가족 중에 안 좋은 일이 있어서 우울했고, 거기에 갱년기가 겹쳤다"라면서 "저는 갱년기 여성분들을 보고 치료했던 의사인데, 갱년기에 우울함까지 겹치니까 제가 봤던 모든 갱년기 환자 중에 5위 안에 들 정도로 너무 고통스러웠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25년을 살아보면 각방이 가능하다"라며 "나도 22년까지는 각방 생각도 안 했는데 갱년기가 오니까 매일 보면서 싸우는 것보다는 각방을 쓰면서 가끔 볼 때 반가운 것이 낫겠더라"라고 솔직히 밝혔다.

이에 남편 홍혜걸 또한 "부부가 각방을 쓰는 것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니다"라며 "애정이 남아있으면 서로를 위해 살짝 떨어져 있다가 다시 만나면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항상 옆에 있다는 믿음만 주면 된다"라면서 "지금은 다시 방을 합쳤다"라고 덧붙였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