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랑구 ‘스마트 종이팩 분리배출함’ 운영

최종수정 2019.06.18 07:40 기사입력 2019.06.18 07:40

댓글쓰기

종이팩 버리면 포인트로 보상해주는 IoT 종이팩 분리배출함 운영 시작... 우유팩 10개면 200ml 우유 1개로 교환 및 중랑천 장미공원 조성 기부도 가능

왼쪽부터 염주용 오이스터에이블 대표, 류경기 중랑구청장, 문진섭 서울우유협동조합장

왼쪽부터 염주용 오이스터에이블 대표, 류경기 중랑구청장, 문진섭 서울우유협동조합장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중랑구 전역에 ‘IoT(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 종이팩 분리배출함’을 설치, 운영을 시작했다.


‘IoT 종이팩 분리배출함’은 우유팩과 같은 종이팩을 분리배출함에 버리면 포인트로 보상해 주는 방식이다. 쌓인 포인트는 서울우유 우유로 보상받거나 장미공원 조성에 기부할 수 있다.


현재 구청 및 동주민센터 등에 17대를 설치, 향후 21대를 추가 설치, 올해 총 38대를 운영할 예정이다.


일반 폐지와 종이팩은 재활용 처리 공정이 다르기 때문에 분리해 버려야 하지만 혼합해 버리는 경우가 많다. 그 결과 재활용 자원 중 종이팩 회수율이 저조한 실정이다.


주민들 또한 파지와 종이팩 분리배출 원칙을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에 구는 적절한 보상으로 주민들의 분리수거 참여를 유도, 주민들의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이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사업은 구청과 서울우유협동조합, 오이스터 에이블 3자간 업무협약(MOU) 체결을 통해 추진된다. 구는 분리배출함을 구입 및 기기의 유지관리비를 지원, 서울우유협동조합에서는 분리배출함 기증과 참여한 구민들을 위한 보상도 지원한다. 오이스터 에이블은 분리배출함 설치 및 앱 관리를 담당한다.


서비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먼저, 스마트폰에‘오늘의 분리수거’앱을 설치하는 게 첫 단계다. 스마트폰 앱으로 수거함 바코드를 읽고 종이팩에 부착된 바코드를 기기에 태그하고 수거함에 투입하면 된다. 포인트를 받을 수 있는 대상은 우유팩, 두유팩 등 음료를 넣은 종이팩이며, 내용물이 없는 상태에서 건조 후에 배출해야 한다.


종이팩을 투입하면 앱에 포인트가 전송된다. 팩 1개 당 10포인트가 쌓이며, 100포인트가 쌓이면 200ml 서울우유 1개로 교환 가능하다. 앱에서 우유 교환 신청을 하면 기프티콘을 받을 수 있다.


포인트는 ‘중랑천 장미공원 조성’을 위해 기부도 가능하다. 분리배출이라는 작은 실천이 주변 환경을 변화시킬 수 있음을 주민들이 직접 체험, 서울장미축제가 열리는 중랑천 장미공원 조성에 주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채널을 제공하려고 한 것이다.

중랑구 ‘스마트 종이팩 분리배출함’ 운영


구는 종이팩 분리배출함 이용이 활성화 될 경우 종이팩 혼합 배출이 현저하게 줄어드는 것은 물론 수거된 종이팩의 재활용률도 한층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분리수거함 설치로 주민들의 분리배출이 보다 쉬워질 것”이라며“이 사업을 계기로 주민들의 참여가 확대돼 올바른 분리배출 문화가 정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랑구청 청소행정과 (☎2094-1947)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