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립현대미술관 28일 야외극장 '셜리에 관한 모든 것' 상영

최종수정 2019.06.18 07:35 기사입력 2019.06.18 07:35

댓글쓰기

윤종빈 영화감독·조화성 영화미술감독 '관객과의 대화' 진행

가수 요조와 배우 이동휘가 함께 한 지난 3월 'MMCA 나잇-체실 비치에서' 행사 모습  [사진=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가수 요조와 배우 이동휘가 함께 한 지난 3월 'MMCA 나잇-체실 비치에서' 행사 모습 [사진=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국립현대미술관(MMCA)이 미술관 야간 문화행사 'MMCA 나잇-야외극장'을 오는 28일 오후 7시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미술관마당에서 개최한다.


'MMCA 나잇'은 '예술(art)'로 '쉼(休)'과 '즐거움(樂)'을 누리는 미술관 야간 문화행사다. 지난 3월 'MMCA 나잇-체실 비치에서'를 시작으로 3월, 6월, 9월, 11월 마지막 주 금요일 오후에 다양한 행사를 선보이고 있다.


'MMCA 나잇-야외극장'은 영화, 전시, 맥주가 어우러진 야외 상영 프로그램이다. 미술관마당에 520인치 대형 스크린을 설치해 미국의 사실주의 화가 에드워드 호퍼(1882-1967)의 작품을 소재로 한 영화 '셜리에 관한 모든 것(2013)'을 상영한다. 에드워드 호퍼는 사무실, 영화관, 호텔 등을 배경으로 도시에서 살아가는 현대인의 삶과 고독을 담아낸 작가다.


영화 상영에 앞서 한국영상자료원과 협력해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한다.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를 만든 윤종빈 영화감독과 조화성 영화미술감독이 '미장센, 화면 속에 그림을 놓다'를 주제로 대담을 나누며 이화정 씨네21 기자가 진행한다.


행사 참가자들에게는 여름밤의 열기를 식혀줄 1인용 돗자리, 프리미엄 맥주(클라우드, 피츠 중 택1) 및 수제 강정을 제공한다. 또한 행사 참가자들은 'MMCA 나잇' 팔찌를 보여주면 폐관시간 전까지 서울관 내 모든 전시를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참가 신청은 18일 오후 2시부터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참가비(1만원)는 전액 국제구호 NGO 월드비전에 참가자 명의로 기부되며 국내 아동 시설 미술치료 공간 마련과 프로그램 운영비로 활용된다. 프로그램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