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현석 '투자자 성접대 의혹' 수사 착수…경찰, '정마담' 소환 조사

최종수정 2019.06.18 07:39 기사입력 2019.06.18 07:24

댓글쓰기

양현석 '투자자 성접대 의혹' 수사 착수…경찰, '정마담' 소환 조사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경찰이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의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 파악에 나섰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 마담'으로 불리는 유흥업소 종사자 A씨를 최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앞서 MBC TV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양 전 대표와 YG 소속 유명 가수가 2014년 7월 서울의 한 고급 식당을 통째로 빌려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특히 양 전 대표는 A씨를 통해 유흥업소 여성들을 다수 동원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A씨는 이번 의혹을 규명할 핵심 관계자로 꼽힌다.


경찰은 성매매 알선 통로로 의심받는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당시 접대 자리에 유흥업소 종업원들을 동원한 사실이 있는지, 실제로 성매매가 이뤄졌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당시 일부 여성들이 술자리에 간 것은 사실이지만 성매매는 없었다며 의혹 전반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동원했다는 여성들의 신원을 확인하고, 보도된 내용 등을 토대로 이들이 대가를 받고 성매매를 한 사실이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


다만, 실제 성매매가 있었다고 해도 처벌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방송 내용처럼 2014년 7월께 성매매가 이뤄졌다면 공소시효가 한 달 정도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는 "공소시효는 추후 검토할 문제이며 일단 사실관계부터 확인해야 한다"면서 "언론 보도를 통해 알려진 내용의 사실 여부를 신속하게 살펴보는 게 우선"이라고 말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