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석열 검찰총장 내정자 "무거운 책임감…여러가지 잘 준비하겠다"

최종수정 2019.06.17 12:50 기사입력 2019.06.17 12:50

댓글쓰기

'검찰개혁·선배 기수 용퇴 가능성'에 "차차 말씀드리겠다" 말 아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검찰총장이자 문무일 현 검찰청장의 후임자로 17일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59·사법연수원 23기)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는 소감을 밝혔다.


윤 내정자는 후보자 지명 발표 직후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서 만난 취재진들에게 이같이 말하며 “여러가지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검·경 수사권 조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검찰 개역안에 대한 복안을 묻는 질문을 하자, 그는 “차차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다”며 말을 아꼈다.


검찰은 자신보다 아래 기수가 총장에 오르면 검찰을 떠나는 관행이 있다. 사법연수원 18기인 문 총장보다 5기 후배인 윤 내정자가 지명되면서 고위 검찰 간부들이 줄줄이 옷을 벗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에 대해서도 윤 내정자는 “오늘 말씀드릴 사안은 아닌 것 같다”며 “차차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윤 내정자는 이날 서울중앙지검 집무실에 출근해 업무를 보고 있다. 대검찰청은 이른 시일 내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을 마련하고 청문회에 대비할 계획이다.

검찰총장은 국무회의 의결과 국회 인사청문 절차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이달 18일로 예정된 국무회의에서 검찰총장 임명 관련 안건이 통과된 후 청와대는 국회에 임명동의안을 제출하게 된다. 국회는 임명동의안을 제출받은 날로부터 20일 이내에 청문회를 마쳐야 한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