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창 죽림 선사체험마을에 관광객들 몰린다

최종수정 2019.06.17 11:34 기사입력 2019.06.17 11:34

댓글쓰기

3년 동안 유료 체험객 1만2000여 명 다녀가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재길 기자] 전북 고창군은 지난 2016년 6월 문을 연 죽림 선사체험마을이 개장 3년 만에 유료체험객 1만2000명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아이를 동반한 가족단위는 물론, 중·고등학교 현장체험학습, 수학여행 코스로 알려지면서 1일 최대 500명의 체험객이 몰리고 있다.


죽림 선사체험마을은 2만8000㎡부지에 체험관, 체험동, 체험움집 7개소와 체험공간 8곳이 만들어져 있다.


유료체험으로는 ▲반달돌칼 만들기 ▲돌화살촉 만들기 ▲모로모로 캐릭터 만들기 등 6종류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반달 돌칼 만들기는 지난해해에만 2500명의 체험객들이 기념품으로 만들어 갈 정도로 인기가 높다.


상시 무료체험으론 움집모형의 체험동에서 ▲칠교놀이 ▲고누놀이 ▲투호놀이가 진행되고 있다. 이밖에 토끼·닭·거위를 키워보는 가축우리체험, 사냥체험, 보물찾기 체험, 불 피우기 체험 등의 다채로운 체험을 즐길 수 있다.

세계유산 고창고인돌유적에 조성된 죽림 선사체험마을은 몇 안되는 우리 민족의 시원인 선사시대의 생활상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멋진 명소다.


유창형 고창군청 고인돌유적팀장은 “선사문화체험을 통해 우리 지역 문화유산의 가치를 재조명해 우리 지역 선사유적의 가치를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재길 기자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