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 ‘착한디자인’팩라이트 등 전시 ‘호응’

최종수정 2017.09.20 11:24 기사입력 2017.09.20 11:24

댓글쓰기

Lumos_자전거 헬밋

Lumos_자전거 헬밋


"나눔·배려·문제해결~재난구호·인간다운 삶 지원, 환경문제 해결도 제안"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누군가에게 꼭 필요하고 인간다운 삶을 위한 ‘착한디자인’으로 지속가능한 세상을 꿈꾼다.
지난 8일 개막된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에는 영국, 이탈리아, 프랑스, 미국, 베트남, 태국 등 34개 국가에서 850여 디자이너와 기업이 참여해 1,268종의 아이템을 전시하고 있다.

이 가운데 물 부족, 환경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디자인부터 가난한 사람들도 행복할 수 있는 ‘착한디자인’이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를 찾은 관람객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미국의 안나 스톡(Anna Stork)과 안드레아 스레시타(Andrea Sreshta)가 대학원 시절에 디자인한 팩라이트 시리즈(PackLite Series)’는 아이티 지진 피해 난민을 돕기 위해 디자인했던 제품. 휴대가 간편한 접이식 조명으로 태양광, 또는 USB로 충전이 가능하며, 방수 기능까지 갖춰 재난상황 등에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기브(Give) 라이트, 겟(Get) 라이트’라는 기부 캠페인을 통해 그동안 4만여 개 이상의 팩라이트 시리즈가 전 세계 기부단체 100여 곳에 전달되기도 했다.
에어 엄브렐라_개인 휴대용 공기청정기

에어 엄브렐라_개인 휴대용 공기청정기


테레사 단코비치(Theresa Dankovich·미국)의 ‘마실 수 있는 책(The Drinnkable Book)’과 ‘세이프 워터 북’은 오염된 물을 식수로 정화할 수 있는 정수 필터. 책처럼 만들졌으며, 한 페이지는 100리터 가량의 오염된 물을 식수로 정화할 수 있다.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깨끗한 물을 얻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가격도 저렴한 ‘적정기술디자인’으로 꼽힌다.
‘오픈카이트(Open Kite, 디자이너 오세헌)’는 일반인들도 쉽게 제작할 수 있도록 연을 제작하는 과정을 간단하게 단순화 하고 3D 프린터로 출력 가능한 디자인 데이터로 공유함으로써 ‘공유디자인’이라는 새로운 지평을 열고 있다.

장애인, 소외계층을 위한 따뜻한 배려도 느껴진다. 현대자동차의 ‘웨어러블 로봇(Wearable Robots)’은 신체에 착용하면 갑각류 외골격처럼 사용자의 근육 움직임을 보조한다. 특히, 사고 등으로 장애가 있는 사용자의 이동을 가능하게 하는 유니버셜디자인(Universal Design)의 가치를 보여주고 있다.

‘프랜즈 앤 스터프(Friends N Stuff)’는 소외계층의 자활과 지속가능한 자립을 위한 사회적 기업 프로그램. 캄보디아 등 동남아의 어린이 구호단체 ‘프렌즈 인터내셔널(Friends International)’이 운영하는 ‘프랜즈 앤 스터프’는 ‘프렌즈 더 레스토랑’을 통한 직업교육을 지원하고, 공동으로 디자인상품을 만들어 ‘프랜즈 앤 스터프 상점’에서 판매한다. 수익금은 어린이를 위한 구호활동에 다시 사용되는 선순환 구조를 가진다.

최근 대기오염이 삶의 질을 가장 위협하는 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환경문제를 해결하려는 기발한 아이디어들도 모였다. 삼성디자인교육원 (SADI) 이윤동 교수팀은 ‘우산형 공기정화기(AIR UMBRELLA)'를 디자인했다. 이는 비 오는 날에는 우산을 챙기듯이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에어 엄브렐라‘를 들고 다니는 것을 상상했다.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 ‘착한디자인’팩라이트 등 전시 ‘호응’

네덜란드 단 로세하르데(Daan Roosegaarde)와 그의 전문가팀은 세계 최대의 공기청정기 ‘스모그프리프로젝트(Smog Free Project)’를 만들었다. 양이온 기술을 활용해 공기오염을 해결, 깨끗한 공기를 무료로 누릴 수 있도록 한다는 제안이다. 로테르담, 베이징 등에 스모그 프리 타워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식량문제에 대한 솔루션도 관심거리. 수중에 떠다니는 모듈형 그린하우스 ‘젤리피쉬 바지(Jellyfish Barge)’는 태양열를 이용해 농작물을 재배하고 깨끗한 물도 얻을 수 있는 시스템. 이탈리아 건축디자이너 안토니오 기라르디와 크리스티아나 파브레토(Antonio Girardi, Cristiana Favretto)는 2050년 무렵 세계인구가 10억 명 이상 증가하면서 식량난도 현재보다 60-70%까지 가중될 것으로 보고 예상되는 물과 토지 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젤리피쉬 바지를 고안했다. 수상 가드닝 하우스인 젤리피쉬 바지는 태양열을 이용해 하루 150리터의 오염된 물을 정화시킬 수 있으며, 재활용 플라스틱, 목재 등으로 제작이 가능해 경제적이다.

이 밖에도 친환경, 사회갈등 해소, 고령친화제품, 안전디자인 등 다양한 ‘착한디자인’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공원이 부족한 도심 등에서 언제든 원하는 곳에 즉석으로 공공 공원을 조성할 수 있도록 하는 모듈 시스템 ‘공원자전거 군단(Parkcycle Swarm, 덴마크 N55)’, 주민갈등을 해소할 수 있는 실생활 개선 프로젝트 ‘마을소통방’운영모델, 자전거 이용자의 안전을 위해 방향지시등 기능을 갖춘 ‘루모스 자전거 헬밋’등도 눈길을 끌었다.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 장동훈 총감독은 “현대사회는 환경문제, 고령화, 빈부격차, 양극화 등이 심해질 수 있다”면서 “디자인은 자연, 환경, 인간과 함께 지속 가능한 디자인의 가치, 소외 계층을 위한 나눔과 배려의 디자인, 사회 공익적 가치 등 다양한 관점에서 역할과 실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2017광주디자인비엔날레는 ‘FUTURES(미래들)’이란 주제 아래 4개 본전시를 비롯해 △특별전 △특별프로젝트 △이벤트 등이 오는 10월 23일까지 광주비엔날레전시관 등에서 이어진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