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주 지진때 보일러 자동멈춤…'갓뚜라미' 믿음 가요

최종수정 2017.08.30 11:46 기사입력 2017.08.30 11:46

댓글쓰기

신입사원 다이어리 (24) 귀뚜라미 고객만족기획팀 김재훈

귀뚜라미 고객만족기획팀 김재훈 사원

귀뚜라미 고객만족기획팀 김재훈 사원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캠퍼스를 떠나 처음으로 직장 문을 두드리고 합격 통지를 받았을 때의 기분은 몸으로 기억한다. 높고 험한 취업의 문턱을 넘어 정문을 열고 사무실에 들어서던 날의 모습이 생생하다. 1, 2년차 사원이라면 그날의 설렘과 긴장감을 쉽게 다시 떠올릴 수 있다. 아직 새내기인 그들의 회사 생활에 대한 솔직담백한 이야기를 듣는 코너를 마련했다.

입사 전까지 5년 동안 옷가게, 음식점 등 장사를 하면서 직장생활은 저와 무관한 일이라 생각했었어요. 하지만 새로운 환경과 변화가 궁금했고 직장생활에 도전하게 됐죠. 여러 방면에서 업무 해결 능력이 있는 그런 직장인이 되고 싶어요.

안녕하세요. 귀뚜라미그룹 고객만족(CS)기획팀 김재훈 사원(30)입니다. 늦깎이 직장인으로 입문한 탓에 긴장을 많이 했던 주인공이죠. 그 전엔 정장을 입고 일을 해본 적이 없어서 입사 첫날 건물 화장실에서 거울을 보면서 넥타이를 10번 이상 고쳐 맸던 기억도 납니다.

하지만 걱정과 달리 3년 차 이상 선배의 1대 1 멘토링이 반복되면서 자연스럽게 적응했습니다. 업무적으로, 정신적으로 큰 도움을 받았습니다.
그렇다고 직장생활이 쉽다는 얘기는 아닙니다. 선배들이 어떤 업무를 줬을 때 방향성과 자료를 찾는 방법, 기획 능력, 문서 작성 능력 등이 너무 부족하다고 느껴져 좌절한 적도 있어요. 업무는 정확도가 중요하지만 속도도 매우 중요하다고 느꼈죠.

지난 1월 입사한 이후 그동안 선배 사원을 도와주는 일만을 해왔어요. 그러던 중 전국 서비스 기사들이 모두 모이는 3박4일 일정의 서비스 교육을 직접 준비하면서 보람을 느꼈다고 생각합니다.

각 지역에서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자리이고 불편함 없이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 쉽지만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번 교육은 좀 다른 것 같고 기사들한테 많은 신경을 써주는 것 같아 좋았다는 어느 서비스 기사님의 말에 모든 걱정이 사라졌습니다. 큰 용기를 얻었어요.

경주 지진때 보일러 자동멈춤…'갓뚜라미' 믿음 가요

제가 속한 CS기획팀은 회사 전체의 서비스 정책을 수립하는 부서입니다. 고객서비스에서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수정해 고객서비스를 높임으로써 시장점유율 확대에 기여하고 있죠.

또 고객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기 위해 고객 유형(현재ㆍ잠재ㆍ미래)을 분석하는 일도 해요. 고객 요구와 기대, 고객 불편 관리 프로세스를 구축해 신속한 소비자 대응이 이루어지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우리 회사는 탄탄하고 새로운 시도와 변화를 줄 수 있는 곳이라고 생각해요. 입사하기 전, 지난해 9월께로 기억하는데요. 경주에서 지진이 발생했을 때 소설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우리 회사가 큰 이슈가 된 적이 있습니다.

당시 귀뚜라미그룹과 전혀 관계가 없는 저도 매우 좋은 인상을 받았고요. 최근에 오뚜기처럼 말이죠. 당시 SNS 상에서는 '갓뚜라미'라고 불렸습니다. 경주 지진을 감지해 보일러를 자동으로 멈추게 했다고 해서 붙은 이름이었죠.

앞으로 우리 회사에 입사지원할 후배들이 있다면 이 얘기를 꼭 하고 싶어요. 스스로 하고자 하는 일을 하면 그 효과는 배가 된다는 거죠. 자신의 잠재능력을 믿고 최선을 다할 수 있는 사람이라면 직장생활을 훌륭하게 해낼 것이라고 믿습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