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무일 "공수처 설치, 찬반 갈려…개인적 의견 말하긴 성급"

최종수정 2017.07.25 04:06 기사입력 2017.07.24 10:59

댓글쓰기

문무일 "공수처 설치, 찬반 갈려…개인적 의견 말하긴 성급"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 후보자는 24일 문재인 정부가 추진 의사를 밝힌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와 관련해 "후보자로서 개인적인 의견을 말하기 성급해 보인다"며 답변을 피했다.

문 후보자는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공수처 설치에 대한 입장을 묻는 여야 의원들의 질문에 "공수처가 논의되게 된 과정을 잘 알고 있다. 공수처에 관해선 여러가지 논의가 이뤄지고, 다양한 방안이 논의되고 있기 때문에 관심을 갖고 보겠다"고 답했다.
이어 "공수청에 관해서 찬반 의견이 있고, 찬성 입장 내에서도 여러가지 방안이 제기된다"면서 "어느 한 가지 입장을 서둘러서 말하는 건 부적절하다. 후보자로서 개인적인 의견을 말씀드리는 것은 성급해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에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총장이 되면 공수처 논의를 주도적으로 이끌어야 한다. 기존 검찰의 입장을 강변하는 총장으로서는 국민 신뢰를 회복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문 후보자는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검찰의 모습을 맑고 깨끗하게 바꿔 국민들 앞에 투명하게 드러나도록 하고 정치적 중립성을 철저히 지켜 치우침 없이 수사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수사의 전 과정에 대해 국민의 의견을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국민의 알권리 보장하기 위해 검찰 행정을 투명하게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