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드 불똥' 中언론, 김장수 대사 인터뷰 하루 앞두고 취소

최종수정 2017.03.10 15:37 기사입력 2017.02.28 10:58

댓글쓰기

김장수 주중 한국 대사.

김장수 주중 한국 대사.


[아시아경제 베이징=김혜원 특파원] 롯데가 한반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위한 부지 제공을 최종 결정한 데 대한 불똥이 김장수 주중 한국 대사에게도 튀었다.

28일 중국 베이징 소재 한국 대사관에 따르면 관영 신화통신의 인터넷 사이트인 신화망은 이날로 예정한 김 대사와의 인터뷰를 하루 앞두고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신화망 측은 전날 오후 롯데가 이사회를 열어 성주골프장을 사드 배치 부지로 제공하는 안건을 의결한 직후 이같이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사는 매년 3월 초 열리는 중국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를 앞두고 주요국 대사와 순회 인터뷰를 하는 신화망 측의 요청에 기꺼이 응했었다.

신화망 관계자는 "양회 취재 수요가 많아 그 쪽으로 인력 투입이 이뤄졌다"며 인터뷰 취소 배경을 설명했다고 주중 한국 대사관 측은 전했다.
그러나 신화망이 외교적 결례를 무릅쓰고 김 대사와의 인터뷰를 취소한 것은 사드 부지가 최종 결정된 데 따른 항의성 움직임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주중 한국 대사관 관계자는 "전날 밤 늦게까지 신화망 측에 (인터뷰 취소와 관련해) 항의를 했다"며 "오늘 자세한 이야기를 들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반도 사드 배치 결정 이후 중국에서 김 대사의 운신의 폭이 줄어든 것은 사실이다. 김 대사는 양회를 앞두고 중국 외교부 고위급과의 면담을 요청했으나 성사 가능성은 극히 낮은 상황이다.

또 양회에는 지방정부 고위 관료인 성장과 당서기가 한자리에 모이는 만큼 이들과 접촉하는 것도 추진 중이나 상대 측에서 사드 이슈로 꺼리는 탓에 분위기가 예년만 못하다는 전언이다.


베이징 김혜원 특파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