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혜원 의원, 고영태·노승일과 사진 한컷…공개적 노출로 증인 보호

최종수정 2016.12.25 04:01 기사입력 2016.12.24 14:24

댓글쓰기

노승일 전 케이스포츠재단 부장,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손혜원 페이스북 캡처

노승일 전 케이스포츠재단 부장,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손혜원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SNS에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와 노승일 전 케이스포츠재단 부장과 나란히 찍은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23일 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인들을 보호하라!’ 1000개도 넘는 메시지가 제게 도착했다. 열화와 같은 성원에 화답하고자 오늘 고영태, 노승일 증인을 만났다.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 국정농단 판도라 상자를 연 분들”라며 근황을 올렸다. 사진 속 세 사람은 정면을 응시한 채 미소를 짓고 있다.

손 의원은 "고영태, 노승일씨의 신변보호 방법을 논의하고 싶어서 두 사람을 만났다"며 “한 사람은 두려워서 옷을 입은 채로 잠을 자고, 한 사람은 수면제 없이는 잠을 못 잔다고 한다”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이어 “이분들을 효율적으로 언론에 노출시키고 양지에서 당당하게 본인들이 아는 사실을 다 밝히는 게 이들을 지키는 것”이라며 “모든 사실이 까발려지고 이분들이 유명해지면 누구도 함부로 손 대기 힘들 것”이라고 밝히며 해당 사진을 공개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와 함께 “생각했던 것 보다 고영태 증인은 더 여리고 더 착했으며, 노승일 증인은 더 의롭고 더 용감했습니다”라며 “국민들이 보호하고 있다고 느끼게 하기 위해 구체적인 여러 방법을 모색 중”이라고 닷붙였다.
앞서 지난 7일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제2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고영태는 여러 의원들의 질의에 협조적인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지난 22일 제5차 청문회에 출석한 노승일은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앞에 두고 “차은택의 법적 조력자인 김기동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소개시켜줬다고 들었다”는 폭탄 발언을 해 큰 파장을 불러 일으켰다. 당시 손 의원은 "자신이 지켜주겠다"며 노승일의 증언을 독려했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