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 권한대행 "北 도발 가능성 있다…한미동맹으로 즉각 응징"

최종수정 2016.12.19 23:51 기사입력 2016.12.16 14:30

댓글쓰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지난 11일 합참을 방문한 모습.<사진:총리실 제공>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지난 11일 합참을 방문한 모습.<사진:총리실 제공>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대통령 권한대행인 황교안 국무총리는 16일 "북한이 유엔 안보리결의 2321호와 한·미·일 각각의 독자제재 발표 이후, 국제사회 제재에 대한 돌파구 마련과 우리 군의 대비태세 확인 등을 위한 도발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에 소재한 연합사령부를 방문해 현황을 보고받은 자리에서 "북한의 핵능력이 현실화·고도화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에는 청와대 타격훈련 등 잇따른 무력 시위성 훈련으로 국민들의 안보 불안감이 증대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권한대행의 연합사 방문은 북한의 지속되는 도발 위협 속에서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대내외적으로 재확인하고 굳건한 안보태세를 점검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특히, 연합사령부 지휘관들이 엄중한 안보상황 하에서 흔들림 없이 철저한 대비태세를 유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황 권한대행은 "한미동맹이 북한의 어떠한 도발 가능성도 예의 주시하면서 도발 시에는 즉각 강력히 응징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춰 달라"고 전했다.

또 "한미동맹이 전 세계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동맹이고, 지난 60여년 간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며 북한 도발을 억제해 왔다"평가하고 "북한의 도발 위협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한미동맹의 근간은 군사동맹이며, 연합사령부 한·미 지휘관들이 서로 단결하는 것이 동맹의 공고함을 보여주는 척도"라고 강조했다.
이날 방문에는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빈센트 브룩스 연합사령관, 임호영 연합사 부사령관,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이석준 국무조정실장,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 등이 참석했다.

황 권한대행은 지난 9일 밤 9시에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한 데 이어 12월 11일 오후에는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하는 등 국가안보에 대한 국민의 우려를 불식시키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