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해 묵호항 재창조사업 내달 착수

최종수정 2016.05.16 11:00 기사입력 2016.05.16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해양수산부는 16일 동해 묵호항 재창조사업에 대한 실시계획을 승인 고시하고 6월 사업에 착수한다고 16일 밝혔다.

동해 묵호항은 항만시설 노후화로 유휴부지가 증가하고 있어 지역 상권이 침체되고 도시 기능 활성화가 필요한 상황이다.

해수부는 동해시와 공동으로 2017년까지 총 126억원을 투입해 1단계 구역 부지 약 3만5000㎡에 묵호항과 울릉도간 여객선 터미널을 새로 건립한다. 또 공원 녹지 광장 등 관광시설도 확충해 해양관광 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2013년 8월 동해시가 이번 사업을 제안한 후 타당성 검토 및 실무협상과 본 협상을 거쳐 작년 6월 해양수산부와 동해시간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이번에 실시계획 승인 고시를 하게 됐다.

해수부는 동해시 관광자원 확보를 지원해 연간 약 230여만명의 관광객이 방문하고 1700여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유발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승기 해수부 항만국장은 "국가와 지자체간 협업으로 진행된 사업으로 항만재개발을 통해 노후화된 여객터미널을 새로 설치하고 관광공간을 추가 확보함으로써 묵호지구가 새로운 관광도시로 발돋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