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천상의 약속' 이유리, 복수 위해 엄마 윤복인까지 외면

최종수정 2016.04.19 00:09 기사입력 2016.04.19 00:09

댓글쓰기

천상의 약속 이유리 사진=KBS 캡처

천상의 약속 이유리 사진=KBS 캡처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천상의 약속' 이유리가 복수를 위해 가족들을 외면했다.

18일 방송된 KBS 일일드라마 '천상의 약속'에서는 백도희(이유리)의 집을 찾아온 양말숙(윤복인)과 이은봉(조혜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두 사람은 오만정(오영실)에게 죽은 이나연(이유리)와 똑같이 생긴 사람이 있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고 백도희의 집을 찾았다.

복수를 위해 쌍둥이인 백도희의 삶을 대신 살고 있는 이나연은 집을 찾아온 양말숙을 발견하고 굳어버렸다.

양말숙은 이나연을 끌어안으며 "이 얼굴, 이 냄새까지도 모두 나연이랑 똑같다"라며 울음을 터트렸다.
하지만 이나연은 양말숙을 매몰차게 밀어내며 "그쪽 딸하고 내가 닮았다는 건 알겠는데 그건 그 쪽 사정"이라며 "남의 집에 불쑥 찾아와서 이러는 거 실례다"라며 차가운 반응을 보였다.

이에 당황한 양말숙은 "미안하다"고 사과했고, 이은봉은 "다시는 이런 일 없을 거다"라며 양말숙을 데리고 집을 나섰다.

하지만 두 사람이 나가자 방으로 들어간 이나연은 홀로 눈물을 쏟아내며 복수의 아픔을 감당했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