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원시 메르스 극복위해 730억 추경편성한다

최종수정 2015.06.24 13:13 기사입력 2015.06.24 13:13

댓글쓰기

염태영 수원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수원시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ㆍ메르스)에 따른 지역경제 위축 극복을 위해 공공일자리 100개를 추가로 만든다. 또 오는 9월 73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한다.

24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오는 9월1일부터 시작되는 '3단계 공공근로사업' 시행을 앞두고 메르스 여파로 위축된 사회적 분위기와 경기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긴급 '공공일자리'를 추가 제공하기로 했다.
시는 이를 위해 예비비 2억5000만원을 긴급 투입한다. 시는 2단계 공공근로사업 신청자 중 선발되지 못한 대기자를 대상으로 100명을 선발, 참여의사를 유선으로 확인한 뒤 선발심사위원회를 거쳐 7월6일부터 4개월간 공공근로사업을 시작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긴급 공공일자리 사업 제공은 메르스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되고, 아울러 영세가정에는 생계지원 기회 의미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시는 아울러 9월 730억원 규모의 2회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한다.
시는 지난 5월 조기집행 지원 등 경제활성화를 위해 1452억원의 1회 추경을 편성했으나 메르스로 인한 지역경제 위축이 심각하다고 보고 이번에 다시 추경을 편성하기로 했다. 추경 재원은 2014년 결산잉여금(300억원)과 올해 세입증가분(180억원) 등 480억원과 기정예산 250억원 등으로 마련된다.

시는 메르스 대응 및 확산방지를 위해 예비비 등 7억원 규모의 재원을 이미 투입했다. 시는 메르스 대응 및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긴급하게 필요한 예산은 추경 전이라도 예비비 및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 지원할 예정이다. 또 필요한 경우 시의회와 협의해 추경 편성일정을 조율할 계획이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