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광고 분야 혁신기업 2위"

최종수정 2014.02.19 08:23 기사입력 2014.02.19 08:23

댓글쓰기

애플 허 찌르는 광고, 새로운 마케팅 방식 높이 평가…종합 평가인 50대 혁신 기업에는 포함안돼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삼성전자가 광고 분야에서 혁신적인 기업으로 선정됐다.

19일 미국 정보기술(IT) 전문 매체 패스트 컴퍼니가 발표한 2014년 광고 분야 10대 혁신 기업 명단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위를 차지했다.
토드 펜들턴 삼성전자 미국 통신법인(STA) 최고마케팅책임자(CMO)가 합류한 지난 2011년 삼성전자 스마트폰은 미국에서 존재감이 없었지만 2년 반 만에 아이폰의 가장 강력한 경쟁자로 만들어 놓았다고 이 매체는 설명했다.

애플 마니아의 허를 찌르는 광고를 만들고, 삼성전자 제품으로만 들을 수 있는 가수 제이 지의 새 앨범을 내는 등의 마케팅을 펼친 것을 높게 평가했다.

소비자가전 분야 10대 혁신 기업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스마트 TV를 전 세계에 알리고 패블릿(5인치 이상 스마트폰) 유행을 선도한 공로를 인정받아 소비자가전 부문에서도 2위에 올랐으나 올해는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삼성전자는 종합 평가인 50대 혁신 기업에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2008년 혁신기업 15위에 처음 포함됐으나 2010년 35위, 2011년 43위로 순위가 하락하다가 2012년에는 순위권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후 갤럭시S3의 성공으로 지난해 17위까지 올라갔지만 올해는 50위권 밖으로 순위가 떨어졌다.

한편 패스트 컴퍼니는 2001년부터 해마다 전 세계 기업을 대상으로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창조적인 경영 능력을 평가해 50대 혁신 기업을 선정한다. 광고, 중국, 소비자가전, 에너지, 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적인 성과를 거둔 10대 기업도 함께 뽑는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