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갤럭시 파워, 3분기도 '건재'…보급형 판매량 ↑

최종수정 2013.10.04 10:12 기사입력 2013.10.04 09:26

댓글쓰기

IM 부문 영업익 6조3000억원 이상 전망…중저가폰 판매량 늘면서 ASP는 하락한 듯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이 10조원을 돌파했다. 스마트폰 사업에서 시장의 우려보다 좋은 성적을 거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4일 삼성전자가 발표한 올해 3분기 잠정실적에 따르면 매출 59조원, 영업익 10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직전 분기 대비 매출은 2.68%, 영업익은 5.98% 증가했다.
삼성전자가 당초 예상을 깨고 영업익 10조원을 돌파한 것은 무엇보다도 스마트폰 사업 실적이 시장의 예상을 상회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당초 시장에서는 갤럭시S4 판매량이 기대에 못 미치고 중저가 스마트폰 판매가 늘어나면서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부문의 영업익이 전 분기보다 감소한 약 6조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IM부문은 2분기 6조2800억원의 영업익을 기록했다.

잠정실적 발표 후 증권가에서는 IM부문의 영업익이 6조3000억원 이상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2분기 매출 35조4000억원, 영업익 6조2800억원보다 소폭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앞서 신종균 삼성전자 IM담당(사장)도 3분기 실적과 관련해 "2분기보다 나을 것"이라고 말해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낸 바 있다.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중저가 스마트폰 판매량이 늘어나면서 3분기 스마트폰 판매량은 8500만대, 전체 휴대폰 판매량은 1억3000만대를 기록할 전망이다. 2분기는 각각 7600만대, 1억700만대를 기록했다. 휴대폰 평균판매단가(ASP)는 전 분기보다 하락할 전망이다. 갤럭시S4는 2분기 2000만~2200만대, 3분기 1700만~2000만대 판매돼 3분기 판매량이 오히려 줄면서 ASP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정 유진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중저가 스마트폰 판매가 늘어나 영업익이 악화될 것으로 우려됐는데 예상보다 영업익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스마트폰 실적이 시장의 우려보다 훨씬 좋았고 반도체 실적도 호조를 보이면서 전체 영업익이 10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