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MWC2013]모바일 올림픽 개막···'별들의 전쟁'(종합)

최종수정 2013.02.24 16:45 기사입력 2013.02.24 16:45

댓글쓰기

삼성전자, 갤럭시노트 8.0 선봬...제 3의 OS·스마트폰 2군 경쟁 주목

썝蹂몃낫湲 븘씠肄

[바르셀로나(스페인)=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세계 최대 통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3'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25~2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기업 1500개, 참가자 7만5000명이 참석하는 등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질 전망이다. 삼성전자, LG전자, SK텔레콤 등 국내 기업들이 선보이는 다양한 제품과 기술에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제 3의 운영체제(OS), 2군 스마트폰 제조사의 경쟁에도 관심이 쏠린다.

MWC 2013은 지난해 전시장 '피라 몬주익'보다 두 배 이상 커진 '피라 그란비아'에서 '새로운 모바일 경계(The New Movile Horizon)'를 주제로 25~28일 나흘간의 대장정을 펼친다.
◆삼성전자, 갤럭시노트 8.0으로 태블릿 공략 속도=삼성전자를 포함해 국내 기업은 메인홀인 3홀에 부스를 마련하고 다양한 스마트 기기와 통신 기술을 시연, 전세계에 IT 선진국 한국의 기술력과 위상을 뽐낸다. 삼성전자는 올해 MWC 최대 주력 제품인 갤럭시노트 8.0을 처음으로 공개한다. 이 제품은 8인치 화면, 필기가 가능한 S펜을 탑재했으며 휴대성을 높였다. 7.9인치 화면을 탑재한 애플 아이패드 미니 킬러 역할을 맡았다. 삼성전자는 휴대성을 대폭 강화한 갤럭시노트 8.0을 앞세워 점차 성장중인 태블릿 시장에서 영향력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갤럭시노트 8.0 외에도 5인치 대화면의 보급형 스마트폰 '갤럭시 그랜드'를 포함해 '갤럭시 엑스커버 2', '갤럭시 익스프레스', '갤럭시 페임', '갤럭시 영' 등 다양한 스마트폰을 전시한다.

◆LG전자, 옵티머스 4형제로 휴대폰 명가 재건=LG전자는 옵티머스 G, 옵티머스 뷰, 옵티머스 F, 옵티머스 L 시리즈를 전격 공개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공략을 위한 4개 라인업을 완성하며 휴대폰 명가 재건에 나선다. 보급형 롱텀에볼루션(LTE) 스마트폰인 '옵티머스 F7·F5' 등 옵티머스 F 시리즈와 지난해 MWC에서 첫 선을 보인 보급형 3세대(3G) 스마트폰 L 시리즈의 후속인 L 시리즈 2가 처음 공개된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SK텔레콤, 두 배 빠른 LTE 선봬···이석채 KT 회장은 기조연설=통신사는 SK텔레콤이 두 배 빠른 LTE를 선보이며 선도적인 LTE 기술력을 과시한다. SK텔레콤은 현재 LTE보다 속도가 두 배 빠른 150메가비피에스(Mbs)의 LTE-어드밴스드(LTE-A)를 세계 최초로 단말기에 적용해 시연한다. 정보통신기술(ICT)와 의료를 접목한 스마트 헬스케어 솔루션도 처음으로 선보인다. KT는 이석채 회장이 국내 통신사 CEO로는 처음으로 MWC 기조연설을 한다. 이석채 회장은 26일 '통신의 미래' 세션에서 글로벌 가상 재화 경제를 주제로 통신사간 협력의 중요성, 시장 기회 창출 방안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제 3의 OS 가능성 시험대=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참여하는 만큼 모바일 시장의 다양한 이슈에도 관심이 쏠린다. 주목해야 할 것은 제 3의 운영체제(OS)다. 삼성전자와 인텔이 주도하는 타이젠 연합은 MWC 기간중 26일 별도로 미디어 데이를 갖고 타이젠의 미래와 가능성을 논의한다. 삼성전자 바다와 인텔의 타이젠이 통합된 새로운 타이젠이 공개되거나 이 OS를 탑재한 단말기가 공개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모질라의 파이어폭스와 캐노니컬의 우분투도 주목된다. ZTE는 파이어폭스 기반의 스마트폰을 선보일 예정이고, 캐노니컬은 데스크톱 OS를 선보이다 최근 스마트폰 OS 우분투 포 폰을 공개한 바 있다. 올해 MWC가 제 3의 OS의 가능성을 가늠해볼 수 있는 시험대가 될 전망이다.

◆스마트폰 2군 경쟁···살아남는 기업은?=스마트폰 2군 경쟁도 주요 관전 포인트 중 하나다. LG전자, 노키아, 모토로라 등 2군 제조사는 모두 삼성전자 부스가 위치한 3홀에서 전략 제품을 선보인다. 올해 메인홀로 들어 온 노키아는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잡고 '루미아 1000'을 공개하며 재기를 노린다. LG전자도 전략 스마트폰 옵티머스 G 프로를 포함해 옵티머스 G·뷰·F·L 등 4개 시리즈를 공개하며 휴대폰 명가 재건에 나선다. 소니가 6.44인치 패블릿을 발표할 것이라는 소문도 나온다. 2군 경쟁에서 주목해야 할 곳은 특히 중국이다. 화웨이와 ZTE는 이번 MWC에서도 삼성전자 옆에 부스를 마련했으며 어떤 제품을 전시할지에 이목이 쏠린다.

바르셀로나(스페인)=권해영 기자 rogueh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포토] 장원영 '개미 허리'

    #스타화보

  •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포토] 제시 '글래머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