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독도 겨냥한 최대군사훈련이었나

최종수정 2012.08.30 06:39 기사입력 2012.08.29 09:17

댓글쓰기

日, 독도 겨냥한 최대군사훈련이었나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일본이 주변국과 영토문제로 외교적충돌이 심각해진 가운데 군사적훈련도 강행하고 있다. 일본정부가 주변국과 영토분쟁마찰을 빚고 있는 섬은 독도(한국), 센카쿠제도(중국), 쿠릴열도(러시아)등이다.

양낙규 기자의 Defense Club 바로가기
일본은 지난 21일부터 중국과 영토분쟁을 벌이고 있는 센카쿠를 겨냥해 미해병대와 연합훈련도 실시했다. 이번훈련은 37일일정으로 미국령 괌과 테니안섬 근해에서 중국군이 센카쿠를 침범하는 상황을 가정한 섬 탈환훈련도 벌이고 있다.

미일양국은 그동안 연합훈련을 정례적으로 실시했지만 점령당한 섬을 탈환하는 상륙훈련을 이례적이다. 군사전문가들은 미국도 중국을 겨냥한 훈련으로 이달초 미국에서 열린 리언 패네타 미 국방장관과 모리모토사토시 일본 방위상 간의 미일회담에서 이미 결정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영토분쟁을 놓고 일본의 군사훈련은 독도도 겨냥했다. 자위대는 지난 26일 역대 최대규모의 실탄훈련인 '후지 종합화력연습'을 실시했다. 이 훈련에 사용된 실탄수만 44t에 이른다. 훈련은 특히 섬에 상륙한 적의 지상부대를 격퇴한다는 전제아래 육해공 통합작전으로 진행된 것으로 처음이다.
한 군사전문가는 "이번 통합작전훈련은 일본의 독도발언에 이은 군사적인 행동이며 이를 대비하기 위해서는 한국측도 내달에 개최되는 독도훈련을 잘 활용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상자위대중 일본을 관할하는 부대는 독도와 가장 가까운 마이즈루(舞鶴) 제3호위대군으로 알려졌다. 제3호위대군은 아타고급(1만t 아타고함)과 공고급(9500t 묘코함) 등 이지스함 2척을 비롯 구축함 5척, 그리고 휴우가급 헬기항모(1만7000t) 1척 등 모두 8척으로 구성돼 있다. 제3호위대군 소속 모든 함정이 헬기를 탑재하고 있으며 마이즈루 지방대에도 6척의 구축함 등을 보유하고 있다.


양낙규 기자 if@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