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림픽]홍명보호, 멕시코와 아쉬운 0-0 무승부

최종수정 2012.07.27 00:53 기사입력 2012.07.27 00:30

댓글쓰기

[올림픽]홍명보호, 멕시코와 아쉬운 0-0 무승부

[아시아경제 전성호 기자]한국이 26일 저녁(한국시간) 영국 뉴캐슬 세인트제임스파크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2 런던올림픽 축구 남자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아쉬운 결과였다. 한국은 전반부터 상대를 압도했다. 공격에선 짧고 세밀한 패스가, 수비에선 강한 압박이 돋보였다. 하지만 멕시코의 거센 저항에 막혀 결정적 슈팅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오히려 전반 막판 멕시코에 몇 차례 슈팅을 허용했고, 정성룡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두 팀은 득점 없이 전반을 0-0으로 마쳤다.

전반이 탐색전이었다면 후반은 난타전이었다. 슈팅이 난무했다. 한국은 여전히 주도권을 놓치지 않았다. 멕시코도 ‘선수비-후역습’ 전략을 유지하며 맞섰다. 한국은 후반 7분 박주영의 헤딩 맞고 이어진 공을 구자철이 슈팅했지만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후반 10분에는 기성용의 오른발 대포알 같은 중거리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20분 남태희의 감아 찬 오른발 슈팅 역시 골포스트를 살짝 벗어났다.

멕시코는 빠른 패스 연결을 바탕으로 반격에 나섰다. 골 맛은 보지 못했다. 후반 13분 하비에르 아키노가 때린 오른발 슈팅이 정성룡의 선방에 막혔고, 후반 24분 마르코 파비앙이 골문 바로 앞에서 찬 슈팅 또한 하늘로 향했다.

두 팀은 경기 종료를 앞두고 결정적 기회를 주고받았다. 찬스를 먼저 맞은 건 한국이었다. 후반 34분 김보경과 2대1 패스를 주고받은 남태희가 오른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구자철이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골포스트를 살짝 벗어났다. 홍명보 감독은 이내 박주영과 남태희를 차례로 빼고 백성동과 지동원을 투입, 공격의 고삐를 당겼다. 하지만 더 이상 좋은 기회는 만들지 못했다.
멕시코는 후반 41분 도스 산토스의 결정적 슈팅이 빗나가고, 종료 직전 히메니스의 슈팅마저 골포스트를 맞추며 득점에 실패했다. 결국 경기는 0-0 무승부로 끝났다.

전성호 기자 spree8@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