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민주, 비례대표 공모 282명 신청··새누리당 절반 수준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민주통합당 19대 국회 비례대표 공모에 282명이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민주당에 따르면 전날 13~14일 양일간 접수를 받은 결과 이중 남성은 204명, 여성은 78명이었으며 만 40세 미만(72년 4월 이후 출생자) 신청자는 8명이었다.
새누리당 비례대표에 616명이 몰려든 것에 비하면 다소 저조한 수준이다. 또 비례대표 신청자를 공개한 새누리당과 달리 민주당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신청 의사를 밝힌 인물 중에서는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인터넷으로 신청서를 제출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안병욱 비례대표 공심위원장은 "비례대표 선정에 있어 계파 안배 등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당 관계자는 "이름이 새어나오면 괜한 오해를 살수 있기 때문에 명단을 공개하지 않는 것이 일리가 있다"면서 "100명으로 압축되면 명단을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15~16일 서류심사를 거쳐 17-18일 양일에 걸쳐 100여명을 상대로 면접을 진행할 예정이다.

공심위는 면접심사를 거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후보등록기한인 오는 22일전까지 절차를 마무리한다는 것이 방침이다.

한편 비례대표 순번과 관련해 한명숙 대표의 출마여부가 초미의 관심인 한 대표가 19번에 배수진을 치고 총선에 진두지휘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승미 기자 askme@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김호중 "거짓이 더 큰 거짓 낳아…수일 내 자진 출석" 심경고백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국내이슈

  • 이란당국 “대통령 사망 확인”…중동 긴장 고조될 듯(종합)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해외이슈

  • [포토] 검찰 출두하는 날 추가 고발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포토PICK

  •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