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나는 가수다’, 존재의 이유를 스스로 증명할 때

최종수정 2011.03.28 09:00 기사입력 2011.03.28 09:00

<우리들의 일밤> ‘서바이벌 나는 가수다’ 일 MBC 오후 5시 20분
그간의 엄청난 논란 이후, ‘나는 가수다’는 어떤 희망을 보여주었다. 가수들이 혼신의 힘을 다해 부르는 노래를 가위질 하거나 인서트 화면으로 덧씌우지 않는 예의와 마지막 무대를 탈락한 가수의 것으로 장식하는 배려는 지난 3주간 ‘나는 가수다’에는 없었던 것이다. 그 논란 이후에야 ‘나는 가수다’는 가수들에게 집중했고, 그들을 경쟁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부분은 편집해도 되는 서바이벌의 출연자가 아니라 프로그램의 재산이며 보호해야 할 존재로 대우해 주었다.

그럼에도 탈락의 위험과 줄 세우기만으로도 부족해 무대 뒤에서도 표정을 숨길 수 없도록 카메라를 들이미는 이 리얼 서바이벌이라는 형식이 여전히 가수들에게 잔인한 것임을 부정할 수는 없다. ‘나는 가수다’의 3번째 경연은 논란이 된 전 경연과 2주, 방송과는 하루의 차이를 두고 녹화되었다. 가수들의 긴장과 부담은 카메라 너머로 고스란히 전달됐다. 하지만 그들은 박정현의 말처럼 “어떻게 음악을 하는 지 보여드리고 싶다”는 순수하고도 절실한 욕망을 안고, 그 부담을 견뎌내고 있다. 김건모 스스로 인생의 터닝 포인트라고 말한 ‘나는 가수다’는, 어쩌면 예능 프로그램, 더불어 가요계에도 어떤 분기점을 제시해줄는지 모른다. ‘나는 가수다’로 인해 대중은 가수들이 생각보다 훨씬 극단적인 상황에 몰려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방송사는 가수들의 절실하고 완성도 높은 무대에 대중들이 관심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 관심이 더 나은 상황을 만들어낼 것이라는 보장은 없지만, 모험은 가치가 있다는 사실을 ‘나는 가수다’는 스스로 증명해냈다. 이 다음은 ‘나는 가수다’가 계속 될 가치가 있는 프로그램인지를 증명할 차례다.

<10 아시아>와 사전협의 없이 본 기사의 무단 인용이나 도용,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AD

<ⓒ즐거움의 공장 "10 아시아" (10.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거인병 투병' 여자 농구선수 김영희 별세…향년 60세 반가움에 캄보디아 환아 번쩍 안은 김건희 여사

    #국내이슈

  •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나폴리 역사적 식당 자리에 '백종원 백반집'이…K푸드 도전장?

    #해외이슈

  •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안철수의 '손가락 활용법'

    #포토PICK

  •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르노코리아, 2인승 LPG QM6 'QUEST' 출시 예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 용어]대중교통 요금인상에 부각된 '1만원 교통패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