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대병원, 말기폐암환자에 폐이식 첫 성공

최종수정 2011.03.08 10:39 기사입력 2011.03.08 10:39

댓글쓰기

서울대병원, 말기폐암환자에 폐이식 첫 성공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강창현 서울대학교병원 흉부외과 교수팀은 지난해 7월 폐암 말기인 58세 여성 환자에게 폐를 이식하는 방법으로 폐암치료에 성공했다고 8일 밝혔다.

병원 측은 폐암환자를 대상으로 폐 이식을 시도한 것은 이번이 국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교수팀에 따르면 폐 이식을 받은 환자는 지난 2006년 10월 폐암 1기 판정을 받고 폐의 좌하엽 일부를 절제하는 수술을 받았지만, 이듬해 폐암이 재발하면서 폐암 4기 진단을 받았다. 이후 표적치료제를 비롯한 여러 종류의 항암제를 사용했지만 폐병변이 지속적으로 악화되면서 외부 활동이 불가능해졌다.

결국 의료진은 최후의 치료방법으로 폐 이식을 권유했고, 지난해 7월 환자는 양측 폐를 이식하는 수술을 받았다.

수술 후 8개월이 지난 현재 환자는 폐암의 재발이나 폐 기능 악화, 폐렴 등의 합병증 없이 잘 지내고 있으며, 일상생활과 외부활동을 하는 데 큰 불편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창현 교수는 "향후 이 치료방법이 일반화될 지 여부는 확실하지 않지만 폐암치료에서 새로운 수술적 방법이 시도됐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