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라이벌을 제압하는 '테마별 연습법~'

최종수정 2011.08.14 00:24 기사입력 2010.09.08 09:47

댓글쓰기

집과 사무실 등 어제 어디서나 간단한 도구로 기량을 향상시킬 수 있다

연습시간이 부족하다면? 자투리 시간을 활용한 효과만점의 연습비법이 따로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연습을 안 해서 그렇지, 연습만 제대로 하면 잘 칠 수 있다(?)"

모든 아마추어골퍼의 푸념이다. 필드에 나설 때마다 연습 부족을 탓하지만 정작 연습장에는 안 간다. 시간을 쪼개기도 어렵지만 사실상 노력과 열의도 부족하다. 그래서 준비했다. 조금만 집중해도 라이벌을 제압하는 효과적인 연습법을. 바로 '테마별 연습법'이다. 집이든 사무실이든, 언제 어디서나 골프실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왕도'다.
▲ '비거리'를 늘리고 싶다면= 눈을 가리고 연습한다. 처음에는 몸이 흔들리고 불안하지만 점차 익숙해지면 단단한 하체를 토대로 흔들림 없는 스윙을 구사할 수 있다. 볼 없이 하는 빈 스윙과는 차원이 다르다. 빈 스윙은 무의식적으로 볼을 의식해 평소 습관대로 스윙을 가져간다. 볼을 치는 순간 눈을 뜨려는 경향을 감안해 그냥 눈만 감는 것보다 눈가리개를 이용한다.

비치타월도 연습 도우미가 된다. 골프채와 똑같이 비치타월 끝을 잡고 스윙한다. 타월이 몸에 감길 정도로 강력하게 스윙해야 한다. 타월이 몸에 감기려면 양팔의 힘을 빼야 하고 불필요한 하체 움직임을 최대한 억제해야 한다. 시중에 판매되는 샤프트가 휘청거리는 연습도구와 같은 원리다. 매일 10분씩만 투자해 보자.

▲ 올바른 '스윙궤도'가 필요하다면= 이번엔 세탁소에서 주는 옷걸이다. 옷걸이의 긴 변 양쪽 끝을 잡고 스윙을 하면 테이크 백에서는 오른쪽 팔이, 폴로스루에서는 왼쪽 팔이 자연스럽게 접히게 된다. 팔꿈치가 접히는 위치는 골프스윙과 거의 흡사하다. 아크가 커지고, 올바른 궤도가 형성되는 지름길이다. 거울을 보면서 백스윙 톱의 오른쪽 팔 모양을 기억해 두자.
골프는 하체 움직임을 최대한 억제하는 것이 동력이다. 이를 위해 의자를 활용해 보자. 의자에 앉아서 스윙을 하면 하체를 움직일 수 없어 양손과 팔만으로 클럽을 휘두르는 방법을 터득할 수 있다. 클럽이 없다면 짧은 막대기 등도 상관없다. 앉아서 하는 스윙에 어느 정도 익숙해진 뒤 다시 일어서서 스윙을 해보면 훨씬 부드럽게 클럽을 휘두를 수 있는 것을 스스로 느낄 것이다.

▲ '숏게임'은 이렇게= 방석을 활용한다. 러닝 어프로치의 기본은 클럽헤드를 낮게 가져가는 것이다. 이를 위해 1m 거리에 방석을 세워두고, 볼이 방석을 맞고 제자리로 돌아오도록 연습을 반복한다. 집에서 하려면 볼 아래 담요 정도를 깔면 되겠다. 처음에는 뒤땅이나 토핑이 나지만 제대로 맞으면 볼이 타석으로 되돌아온다.

보너스다. 실전에서 잔디가 긴 그린 에이프런에서 웨지를 퍼터처럼 사용하는 방법이다. 볼 뒤에 볼 윗부분이 3분의 1정도 나오는 두께의 책을 두고 웨지로 볼 윗부분을 치면서 거리감을 익힌다. 리딩에지로 볼을 치기 때문에 퍼터로 하는 것과는 달리 잔디가 스윙에 방해가 되지 않는다. 거리감을 익히기 위해서 백스윙 크기에 따라 다양하게 볼을 굴려보도록 한다.

▲ '3퍼트'를 방지하고 싶다면= 퍼팅은 헤드업 방지가 생명이다. 이 버릇을 고치려면 퍼팅 자세 그대로에서 머리를 벽에 붙인 채 퍼팅 연습을 한다. 이 연습이 힘들다면 평소에 머리를 자주 움직인다는 뜻이다. 라운드 전날 꼭 하고 자는 것이 좋다. 퍼팅 수도 줄어들 뿐만 아니라 스윙 때도 머리를 고정시킬 수 있다.

퍼터 페이스 중앙으로 볼을 임팩트하는 당연한(?) 원리를 위해 두 개의 볼을 나란히 세운 뒤 한 번에 두 개의 볼을 치는 연습을 해보자. 페이스의 정중앙에 볼이 맞았다면 볼은 같은 방향으로 굴러갈 것이다. 당겨 치면 멀리 있는 공이 먼저 왼쪽으로 굴러가고, 밀어 치면 몸쪽의 공이 먼저 오른쪽으로 굴러가게 된다. 라운드 직전 연습그린에서도 활용해볼만한 연습법이다.

손은정 기자 ejs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꼬북좌의 반전 매력'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건강미의 대명사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