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언니' 서우, '달콤 살벌'한 연기 호평

최종수정 2010.05.19 23:08 기사입력 2010.05.19 23: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건욱 기자]KBS2 수목드라마 '신데렐라 언니(이하 신언니)'에 출연 중인 서우가 섬뜩한 복수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19일 오후 방송한 '신언니'에서는 효선(서우 분)에게 모든 것을 들켜버린 강숙(이미숙 분)이 집을 나가는 장면과 기훈(천정명 분)에게 사랑을 고백하는 은조(문근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동안 강숙이 아버지 대성(김갑수 분)을 어떻게 대했는지 알게 된 효선은 강숙에게 "평생 죄인으로 살아라. 내가 용서해 줄 것 같냐"며 압박을 가한다.

이에 강숙은 두려움에 떨며 도망치려 하지만 그마저도 쉽지 않다.

기훈은 스카우트 제의를 수락하는 조건으로 얻게 된 제약회사의 생산라인을 통해 대성참도가의 효모 생산에 성공한다.
하지만 그 조건으로 떠난다는 기훈의 말에 은조는 정우(택연 분)에게 "거지 같다. 사는 게. 이제 가면 다신 오지 않겠지. 정말 잘됐다"며 그동안 사랑하면서도 고백하지 못했던 자신을 책망하며 눈물을 흘린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 과거 어머니 강숙의 행실을 알게 된 서우는 그동안 선보인 '울보' 캐릭터와는 상반된, 복수심에 불타는 독기 어린 캐릭터를 훌륭하게 소화해 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버스를 타고 도망가려는 강숙을 잡기 위해 맨발로 쫓아가는 장면이나 강숙과 몸사움을 벌이며 "앞으로 편하게 못지내게 하겠다"며 독설을 내뱉는 장면은 이날 방송의 압권이었다는 평이다.

뿐만 아니라 서우는 언니 은조에게는 평소와 다름없이 살갑게 대하는 등 양면성을 지닌 효선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연기력을 과시했다.

한편 이날 마지막 장면에서는 기훈이 홍주가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는 은조의 모습이 그려져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박건욱 기자 kun1112@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