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입으로 킹코브라 제압

최종수정 2009.12.18 15:21 기사입력 2009.12.18 15: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진수 기자] 태국에서 매우 위험한 스포츠 가운데 하나가 이른바 ‘스네이크 복싱’이다. 맹독성 뱀과 인간이 대결을 벌이는 경기다.


대회 참가자는 맹독성 뱀 가까이서 녀석을 약 올린 뒤 녀석의 치명적인 공격을 피해 입으로만 제압해야 한다.
18일 영국 타블로이드 신문 더 선에는 킹코브라를 입으로 제압하는 쿤산의 모습이 실렸다.

쿤산이 사는 마을에서는 지난해에만 세 사람이 킹코브라와 대결하다 목숨을 잃었다. 이보다 더 많은 마을 사람이 킹코브라에게 물려 손가락을 잃었다.

녀석에게 물리면 15분 안에 신경계통이 마비되면서 사망할 수도 있다. 마을에서 얻을 수 있는 해독제라곤 레몬즙에 으깬 나뭇잎을 섞은 것이 고작이다.

스네이크 복싱은 한 농부가 관광객을 끌어들이기 위해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쿤산 같은 베테랑들은 많은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데 한몫한다.

이진수 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