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육군 병장 계급 단 견공

최종수정 2009.12.18 21:26 기사입력 2009.12.18 10: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진수 기자] 선천성 기형으로 뒷다리만 갖고 태어난 미국의 한 견공이 사람처럼 두 다리로 걸어 다니며 아프가니스탄·이라크 참전 상이용사들에게 용기를 북돋워주고 있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17일(현지시간) 이례적으로 한 블로그에 실린 글을 소개했다. 이는 블로거 ‘브랜드 X’의 글이다.
이에 따르면 뒷다리로 사람처럼 걸어 다니는 견공 ‘페이스’가 아프간·이라크 전쟁에 참전했다 손발을 잃은 상이용사들에게 희망이 되고 있다고.

래브라도리트리버와 차우차우의 교배견인 페이스는 2002년 12월 어느날 한 고물 야적장에서 앞다리 없이 태어났다. 페이스는 태어나자마자 어미한테 버림 받은 듯하다.

페이스를 우연히 발견한 당시 17세의 루벤 스트링펠로는 어머니에게 페이스를 집에서 키우자고 졸랐다.
영어 교사로 일하는 어머니 주드 스트링펠로는 페이스를 집에서 키우기로 작정했다.

페이스는 처음에 두 다리로만 기면서 가슴과 턱이 땅에 끌려 큰 고통을 겪었다. 보다 못한 루벤의 가족은 페이스를 안고 다녔다.

그러던 중 가족들은 땅콩버터로 페이스를 유혹해 두 다리로 일어나 걷게 만들었다.

이렇게 훈련시킨 지 수년이 지난 지금 페이스는 가족들 도움 없이도 걸어 다닐 수 있게 됐다. 마음이 급하면 두 다리로 깡총깡총 뛰기도 한다.

페이스는 주인 손에 이끌려 미국에서 안 돌아다닌 곳이 없다. 녀석은 가는 곳마다 아프간·이라크 참전 상이용사들에게 용기를 북돋워주고 있다.

미 육군이 페이스에게 명예 ‘장병’ 계급을 수여했을 정도다.

페이스는 헤비 메탈 밴드 블랙 사바스의 리드 싱어인 오지 오스번과 함께 무대에 선 적도 있다.



이진수 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