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신임 언급한 윤석열 총장에 靑, 말은 아끼지만…

최종수정 2020.10.23 11:40 기사입력 2020.10.23 11:40

댓글쓰기

윤석열 검찰총장 국정감사 발언 "총선 이후 대통령께서 메신저 통해 소임 다하라고 말씀 전해"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거취 문제는 임명권자께서 말씀이 없기 때문에…."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밝힌 내용 중 눈여겨볼 부분은 문재인 대통령의 신임에 대한 언급이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융단폭격'을 퍼부으며 사실상 사퇴를 압박하자 문 대통령을 언급하며 맞받아친 것이다.


특히 윤 총장은 "지난 총선 이후 민주당에서 사퇴하라 이런 얘기가 나왔을 때도 (대통령께서)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말씀을 전했다"고 밝혔다. 제21대 총선 직후는 여당 내에서 '윤석열 불가론'이 증폭되던 시점이다. 검찰총장 자리에서 스스로 내려올 타이밍이 됐으니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팽배했다.

윤 총장은 TV 생중계로 전달된 법사위 국감에서 문 대통령이 자신을 신임했다는 것을 만천하에 공개했다. 윤 총장의 의도와 무관하게 '정치적 함의(含意)'를 담은 행동으로 해석될 장면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 총장이 언급한 메신저를 놓고 청와대 핵심 관계자라는 관측도 있지만 보다 넓은 의미의 여권 인사 중 한 명이라는 관측도 있다. 문 대통령의 뜻이라고 느낄 만한 정치적 위상도 있고, 윤 총장과 친분도 있는 인물이라면 청와대 관계자라고 범위를 단정짓기 어렵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말을 아끼고 있지만 속내는 복잡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윤 총장이 말한 메신저가 누구인지 모르겠다"고 말을 아꼈다. 청와대는 이른바 메신저가 누구인지, 발언의 진위가 사실인지에 대해 별도로 알아보지 않을 방침이다. 윤 총장 발언의 파장이 확산되는 것 자체가 청와대 입장에서는 부담 요인이다.

윤 총장이 문 대통령의 신임을 언급한 것은 청와대의 선택지를 줄이는 효과로 이어질 수 있다. 결과적으로 문 대통령은 윤 총장 카드를 버리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윤 총장은 "임기라는 것은 취임하면서 국민에게 한 약속이기 때문에 어떤 압력이 있더라도 제가 할 소임은 다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 총장이 사퇴 의사가 없음을 공개적으로 밝힌 상황에서 그가 물러나게 된다면 정치적 부담은 청와대로 향할 수 있다. 자진사퇴가 아닌 경질로 해석된다면 윤 총장은 정치적 동력을 확보하게 되고 청와대는 후폭풍에 직면할 수 있다는 의미다.


문 대통령의 뜻은 원래부터 윤 총장이 정해진 임기를 잘 마치는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윤 총장의 이번 국감 발언 이외에도 문 대통령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직·간접 화법을 통해 힘을 실어준 바 있다.


다만 윤 총장의 국감 태도와 관련한 여당의 비판 정서가 증폭되고 있다는 점과 가족·측근을 둘러싼 비리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다는 점은 청와대 판단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이다. 윤 총장 거취를 둘러싼 논란이 다시 가라앉을 것인지, 파국의 길로 이어질지는 정국의 흐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얘기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