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또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억지 부리나

최종수정 2019.04.22 17:46 기사입력 2019.04.22 17:46

댓글쓰기

韓日 외교부 국장급 내일 정례 협의 시 요청 가능성
외교부 국장급 협의 해법 없이 안건만 늘어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일본이 외교부 국장급 협의를 통해 후쿠시마(福島) 주변 수산물 수입금지 해제 문제를 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일 갈등 문제를 풀기 위해 양국을 오가며 1~2달마다 정례적으로 열리는 국장급 협의는 의제만 계속 늘어나며 해법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외교부는 22일 김용길 외교부 동북아시아국장과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이날 23일 오전 도쿄 외무성 청사에서 만난다고 밝혔다.


최근 일본의 관심이 후쿠시마 주변 수산물 수입 금지 해제 문제에 쏠려 있는 만큼 일본측은 수입금지 조치 해제를 거듭 요청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도 가나스기 국장이 수산물 수입 금지 해제를 요청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한국 측은 세계무역기구(WTO)의 판정을 존중해달라는 뜻을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재개하려면 우리 국민들이 가진 불안감을 먼저 해소해야 한다"며 "국민들의 불신이 남아있는 상태에서 일본 측의 주장을 받아들여 이를 다시 논의하는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WTO 상소기구는 지난 11일 일본이 제기한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 제소 사건에서 1심 격인 분쟁해결기구(DSB) 패널의 판정을 뒤집고 한국의 조치가 타당하다고 판정했다.


이외에도 한일간에는 협의할 사안들이 산적해 있다. 일본측은 오는 6월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시 한일 정상회담 개최 불가론을 퍼뜨리고 있다.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해 일본이 우리 정부에 요청한 협의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