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국내서 3000원 충주사과, 美선 1000원…충주맨 "저도 국민도 속았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국내서 3000원에 판매 중 충주사과
미국서는 1750원에 할인 판매돼
충주맨 사과 "저도 속았습니다"

최근 물가 상승으로 국내에서 한 알에 약 3000원에 육박하는 충주 사과가 미국에서는 1000원대에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사과가 해외에서 할인가로 더 저렴한 가격에 판매된다는 소식에 누리꾼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자 충주시는 정상적인 유통구조에 따른 가격 책정이라며 해명했다.

미국에 수출된 충주사과와 충주시 김선태 주무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충TV 갈무리]

미국에 수출된 충주사과와 충주시 김선태 주무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충TV 갈무리]

AD
원본보기 아이콘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는 '한 개 1만원 하던 사과 근황'이라는 글이 잇달아 올라오며 화제가 됐다. 해당 글은 미국의 한 마트에서 촬영된 충주 사과의 가격표 사진을 함께 올렸는데, '충주 안심 세척 사과'라는 품목의 가격은 1.29달러(약 1750원)였다. 본래 2.49달러(약 3400원)였지만 마트 자체 할인 행사로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고 있었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충주 사과의 가격은 1개당 3000~5000원에 육박한다. 할인 전에는 한국에서 판매되는 사과 가격과 엇비슷하지만 마트 자체 할인이 들어가자 반값이나 저렴해지는 모습에 한국 누리꾼들은 "중간 도·소매상이 차액을 너무 많이 남기는 것 아니냐"라고 공분했다.

이에 충주시 공식 유튜브 채널 '충 TV'는 '저도 속았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 김 주무관은 "수출용 충주 사과 논란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저도 속고 국민 모두 속았다. 자세한 설명은 담당 부서에 올라올 예정"이라며 말을 아꼈다.


충주시는 "미국 수출용 사과는 품질 관리를 위해 100% 계약·재배 중"이라며 "2023년 초 당시 가격으로 계약·재배한 사과여서 선적 시점 국내 가격이 크게 상승했다고 하더라도 이를 반영할 수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실제 미국 사과 1개 가격은 1달러에 불과한데 미국 시장에 진출한 충주 사과라고 해서 국내 가격을 반영해 올려받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미국 현지 시장 사과 가격과 천정부지로 오른 한국 시장 사과 가격을 단순 비교한 장난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논란이 된 미국 수출용 사과는 한국에서 사과값이 폭등하기 이전인 지난 1월쯤 산적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 같은 해명에도 누리꾼들은 "사과 수입은 어렵다면서" "한국인에게는 금 사과, 미국인에게는 물 사과" "사과 가격 정말 싸다" "왜 한국에서는 비싸게 파는 거냐" "유통상이 문제인 듯" 등의 반응을 보인다.




고기정 인턴 rhrlwjd0312@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월성 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 2.3t 바다로 누설 [포토] 아트센터 나비 퇴거 소송에서 SK 승소 [포토] 평년 보다 더운 여름 전력 수급 '안정'

    #국내이슈

  • 등산갔다 열흘간 실종된 남성…14㎏ 빠진 채 가족 품으로 "모든 연령 아름다워" 71세 미스 유니버스 USA '역대 최고령' 참가자 지중해서 3300년전 난파선 발견…"고대 세계 이해 바꿔놓는 것"

    #해외이슈

  • [포토] '한 풀 꺽인 더위' [포토] 폭염, 부채질 하는 시민들 [포토] 연이은 폭염에 한강수영장 찾은 시민들

    #포토PICK

  • "로키산맥 달리며 성능 겨룬다"…현대차, 양산 EV 최고 기록 달성 獨뉘르부르크링 트랙에서 오렌지색 제네시스 달린다 日닛산, 판매 부진에 중국서 첫 공장 폐쇄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북·러 ‘유사시 군사지원’ 근거된 ‘유엔헌장 51조’ [포토] 코스피, 2년5개월만에 2,800선 넘어 [포토] 분주한 딜링룸, 코스피, 2,800넘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