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위는 멀쩡한데 아래는 비계만 있어요"…충남서 꼼수삼겹살 논란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내포신도시 마트서 판매된 삼겹살
"위는 멀쩡한데 아래는 비계투성이"

'비계 삼겹살' 논란이 잇따르는 가운데, 충남 내포신도시에서도 마트에서 구입한 삼겹살이 비계 투성이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의 한 마트에서 판매된 비계 삼겹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충남의 한 마트에서 판매된 비계 삼겹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AD
원본보기 아이콘

지난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주도만 비계, 돼지고기 판다고 욕할 게 아니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방금 사 온 벌집 삼겹살이 무게당 가격도 기본 삼겹살에 비해 비싼데 살 때마다 비계가 잔뜩 붙어있다"며 운을 뗐다.


A씨가 공개한 마트 구매 삼겹살 사진을 보면, 일회용 포장재 위에 칼집이 나 있는 삼겹살 2개가 들어있다. 2개 모두 살코기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비계 부분이 90% 이상 되는 모습이다. 심지어 일부 면은 살코기 없이 비계로만 이뤄져 있다.

A씨는 "위에는 멀쩡하고 아래는 비계가 가득한 삼겹살이 담겼다"라며 "저는 이런 꼼수가 너무 화가 난다. 어떻게 대처하면 좋을지 모르겠다"라고 의견을 물었다.

충남의 한 마트에서 판매된 비계 삼겹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충남의 한 마트에서 판매된 비계 삼겹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원본보기 아이콘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제주도 욕할 게 아니었네", "전국적으로 비계 삼겹살 문제가 터지네", "양심이 없는 것 같다", "저걸 먹으라고 준 거냐", "아래에 숨겨둔 걸 보면 일부러 판매한 듯", "불판 닦는 고기를 착각한 거 아니냐", "비계 부분이 너무 많다", "삼겹살이 하얗네", "저렇게 꼼수 판매하는 정육점은 다시 안 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에 일부 누리꾼들은 "저 정도면 비계삼겹살이라고 하기는 애매하다"고 했다.


한편 지난달 29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비계 삼겹살' 논란이 전국적으로 퍼져나가는 가운데,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가 공개한 '돼지고기(삼겹살) 품질관리 매뉴얼'이 논란을 잠재우고자 하는 목적으로 2차 배포됐다. 해당 매뉴얼은 육가공협회와 대형마트 등 축산업 관계자들에게 배포됐으며, 도매로 들여오는 원물 삼겹살과 소포장 삼겹살의 지방 제거 방식을 담고 있다.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접하는 대형마트 등에서 판매되는 소포장 삼겹살의 경우 삼겹살은 1㎝ 이하, 오겹살은 1.5㎝ 이하로 지방을 제거할 것을 권장했고, 과 지방 부위는 폐기를 검토하도록 권고했다. 하지만 매뉴얼은 규제가 아닌 권고일 뿐이라 강제성이 없어 지키지 않았다고 처벌하거나 규제할 수 없다.




고기정 인턴 rhrlwjd0312@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이수만과 상하이 동행한 미소년들…데뷔 앞둔 중국 연습생들? '허그'만 하는 행사인데 '목 껴안고 입맞춤'…결국 성추행으로 고발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국내이슈

  • 관람객 떨어뜨린 카메라 '우물 우물'…푸바오 아찔한 상황에 팬들 '분노' [영상]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해외이슈

  • [포토] 더위야 가라 [포토] 폭염엔 양산이 필수 [포토] 강렬한 햇빛

    #포토PICK

  • 벤츠 신형 C200 아방가르드·AMG 출시 속도내는 中 저고도경제 개발…베이징서도 플라잉카 날았다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대통령실이 쏘아올린 공 '유산취득세·자본이득세' [뉴스속 용어]"이혼한 배우자 연금 나눠주세요", 분할연금제도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