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IPO]그리드위즈 “글로벌 에너지 데이터 테크 기업 도약”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김구환 그리드위즈 대표이사가 24일 서울 여의도에서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기업설명회를 하고 있다. /사진=그리드위즈

김구환 그리드위즈 대표이사가 24일 서울 여의도에서 코스닥 상장을 앞두고 기업설명회를 하고 있다. /사진=그리드위즈

AD
원본보기 아이콘

“모든 에너지 데이터를 연결해 지속 가능하며 효율적이고 안전한 클린 에너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누구나 깨끗한 에너지를 누리는 세상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국내 에너지 데이터 테크 선도 기업 그리드위즈(대표이사 김구환)가 24일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코스닥 시장 상장에 따른 전략과 비전을 밝혔다.

2013년 설립된 그리드위즈는 에너지 데이터 테크 중심의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회사는 ▲전력수요관리(DR, Demand Response) 사업을 중심으로 ▲이모빌리티(EM, E-Mobility) 사업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사업 ▲태양광(PV) 사업 등 다양한 에너지 기술 분야에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그리드위즈는 DR사업을 통해 확보한 약 1.8GW의 수요 자원을 활용해 전력망의 균형 유지에 기여하고 있으며, EM사업, ESS사업, PV사업 등 다각화된 분산 에너지 서비스를 영위하고 있다.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분산 자원의 총 용량은 약 3GW로 이는 원자력 발전소 3기와 맞먹는 규모다.


그리드위즈는 다각화된 사업 포트폴리오를 기반으로 견조한 성장을 실현하고 있다. 2020년 12월 아이디알서비스를 인수하면서 2020년 연결 매출액은 404억원에서 2023년 1319억원으로 증가했다.

현재 그리드위즈는 국내 1위 DR 사업자로 지난해 정산금 기준 47%의 높은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 회사는 다양한 업종·산업별 고객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타사 대비 우수한 컨트롤 역량을 보유해 99%의 고객 유지율을 달성하며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창출하고 있다.


EM 사업은 전기차 및 충전기에 탑재되는 모뎀 및 충전기를 제조·판매함은 물론 전기차와 전력망의 상태를 상호 모니터링해 양방향 충·방전 솔루션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그리드위즈는 국내 최초로 국제 표준 인증을 보유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


그리드위즈의 EM 사업은 제품 경쟁력을 기반으로 2015년 고객 10개 사, 매출액 2억원에서 지난해 고객 83개사, 매출액 126억원을 달성하며 높은 성장을 기록했다. 회사는 채비(CAHEVI), 이브이시스(EVSIS), 모던텍(MODERNTEC) 등 국내 상위 5대 제조사 중 3개 사를 고객사로 확보했으며 글로벌 20개국에 진출하여 해외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그리드위즈는 고객의 전력 사용 패턴을 분석해 최적의 ESS 및 PV 운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동사의 ESS 위탁 운영 용량은 875MWh에 달하며 운영을 총괄하는 PMS도 32개의 사업장에서 운영하고 있다. 운영 서비스뿐 아니라 7건(ESS), 12건(PV)의 EPC 실적 역시 보유하고 있다. 그동안 쌓아온 ESS 사업과 PV 사업의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가상발전소(VPP) 시장을 위한 사업 기반을 탄탄히 했다는 설명이다.


그리드위즈는 이번 공모로 유입되는 자금을 연구 개발, 글로벌 네트워크 강화 및 영업양수도 등 중장기적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활용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V2G(Vehicle to Grid) 서비스 등의 사업 확장 및 미국, 유럽에 EM 사업 생산 거점 현지화를 추진하고, 글로벌 에너지 데이터 테크 기업으로 도약할 방침이다. V2G는 전기차를 전력망(그리드)과 연결해 전기차 배터리의 전력을 이용하는 기술로 전기차를 ESS로 활용해 주행 중 남은 전력을 방전해 전력망에 공급·판매함은 물론 전력 공급 과잉 시 저렴한 가격으로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그리드위즈 김구환 대표는 “그리드위즈는 검증된 기술력을 기반으로 에너지 데이터를 확보해 제품과 서비스 개발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이번 코스닥 상장을 통해 클린 에너지 전환 시대를 리드하는 글로벌 에너지 데이터 테크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그리드위즈는 이번 상장에서 140만주를 공모할 예정이며 희망 공모가는 3만4000~4만원이다. 공모 규모는 476억~560억원이며 상장 후 시가총액은 2702억~3179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그리드위즈는 오는 29일까지 5일간 국내외 기관 투자자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하고 6월 3~4일 양일간 일반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상장 주관사는 삼성증권이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이수만과 상하이 동행한 미소년들…데뷔 앞둔 중국 연습생들? '허그'만 하는 행사인데 '목 껴안고 입맞춤'…결국 성추행으로 고발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국내이슈

  • 관람객 떨어뜨린 카메라 '우물 우물'…푸바오 아찔한 상황에 팬들 '분노' [영상]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해외이슈

  • "여가수 콘서트에 지진은 농담이겠지"…전문기관 "진짜입니다" [포토] '아시아경제 창간 36주년을 맞아 AI에게 질문하다' [포토] 의사 집단 휴진 계획 철회 촉구하는 병원노조

    #포토PICK

  • 벤츠 신형 C200 아방가르드·AMG 출시 속도내는 中 저고도경제 개발…베이징서도 플라잉카 날았다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대통령실이 쏘아올린 공 '유산취득세·자본이득세' [뉴스속 용어]"이혼한 배우자 연금 나눠주세요", 분할연금제도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