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BC카드, ‘오감카드’ 특허 기술로 주목받아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최원석 사장, 직접 카드사업 특허 출원하기도

제2금융권 최다 특허 보유사인 BC카드가 이색 특허로 주목받고 있다. 이른바 ‘오감(五感)’을 활용한 카드 결제 기술이다. 해당 특허들은 10여년 전 이미 특허 등록이 완료됐거나 상품으로 소개됐는데, 최근 뉴트로(New-tro) 열풍에 힘입어 재조명받고 있다.


BC카드는 2008년 국내 최초로 카드 내부에 발광다이오드(LED) 단자를 삽입한 카드 상품을 발급했다. 교통카드와 같은 비접촉식 결제 시 단말기로부터 전원을 공급받아 LED에서 빛을 발산하는 방식이다. 당시 눈으로 결제를 확인할 수 있는 카드로 화제가 된 뒤 2009년 특허로 인정받았다.

소리 기반 특허 기술도 있다. 신용카드 IC칩에 사운드 모듈을 탑재해 결제 시 특정 음계 또는 소리가 나도록 설계했다. 초소형 스피커를 넣어 사람 목소리처럼 발음하는 방식으로도 개발을 진행했지만 상품 출시까지 이어지진 못했다. 다만 해당 특허에 대한 독점권을 확보하고 있어 향후 상용화는 가능하다.


이 밖에도 진동을 통한 결제 기술이 특허로 등록돼 있다. 카드 플레이트에 회로를 장착해 비접촉식 결제 시 진동을 발생시키는 것이다. 해당 특허는 2013년 국내 특허 등록을 완료했고 중국에서도 등록돼 국제적으로 인정받았다. 세계 최초로 사용자가 원하는 향을 유지할 수 있는 향기 카드를 개발해 상품으로 출시하기도 했다. 소비자가 원하는 향수를 카드 표면에 부착된 모듈에 뿌리거나 떨어뜨리면 일정 기간 향기가 지속되는 상품이었다.


BC카드, ‘오감카드’ 특허 기술로 주목받아
AD
원본보기 아이콘

BC카드가 특허 취득에 나선 건 결제 프로세싱 전문 기업으로서 앞선 금융기술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BC카드는 은행·카드사·핀테크(금융+기술) 등에 결제망은 물론 생활금융플랫폼 ‘페이북’ 기반 결제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최원석 BC카드 사장이 직접 카드사업 관련 특허를 출원할 정도로 지식재산권 확대에 적극적이다. 임직원의 특허 출원에 따른 리워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특허 출원을 독려하고 있다.

박도현 BC카드 변리사는 “BC카드는 오감 결제 기술을 보유한 국내 유일 카드사로, 카드 이용자의 편의성 향상과 다양한 결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왔다”며 “빛·소리·진동 등 카드사업 관련 기술을 특허로 등록해 독점권을 확보한 만큼 고객의 니즈에 따라 활용 방안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전영주 기자 ange@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대통령실까지 날아온 北오물풍선…용산 "심각함 인식, 추가조치 검토"(종합)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국내이슈

  • 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해외이슈

  • [포토] 정식 출시한 '갤럭시 링'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포토PICK

  • 렉서스 고가 의전용 미니밴, 국내 출시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티몬·위메프 사태, ‘에스크로’ 도입으로 해결될까 [뉴스속 용어]“군대 갈 바엔 죽음을” 이스라엘 초정통파 유대교 ‘하레디’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