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페루에 韓장갑차 '백호' 달린다…현대로템, 첫 수출 달성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K808 '백호' 해외 첫 수출…30대, 약 6000만弗 규모

현대로템 은 STX가 페루 육군 조병창(FAME·파메)이 발주한 차륜형장갑차 공급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STX가 파메와 최종 계약을 맺으면 현대로템이 만든 차륜형장갑차 K808 '백호'를 페루 육군에 30대 공급한다. 계약 금액은 약 6000만달러(약 830억원)다.


현대로템 K808 차륜형장갑차.[사진제공=현대로템]

현대로템 K808 차륜형장갑차.[사진제공=현대로템]

AD
원본보기 아이콘

현대로템 차륜형장갑차 첫 수출 사례다. 국산 전투장갑차량이 최초로 중남미에 진출한 케이스기도 하다. 2022년 폴란드에 K2 전차를 수출하며 전차 완성품을 수출한 뒤 이번에 차륜형장갑차까지 수출하며 글로벌 지상무기체계 시장에서 'K-방산' 경쟁력을 확고히 다졌다.

현대로템은 K808 첫 수출에 국방부, 방위사업청의 적극적인 지원이 큰 영향을 끼쳤다고 했다. 국방부는 페루 육군 실사단 방한 때 고속기동, 대테러 등 K808 전술 운용 장면, 차량에 탑재된 윈치(Winch)로 자체구난하는 모습 등을 실물 차량으로 시연했다. 차량 정비체계 및 관련 시설을 소개했다.


방사청은 실사단 방한 때 현대로템 차륜형장갑차가 국내에서 유일하게 전력화된 장비임을 소개했다. 차륜형지휘소용차량 등 차륜형장갑차 기반 계열화 모델을 소개한 뒤 '규모의 경제' 실현 시 기술·군수지원 관련 측면에서 어떤 장점이 있는지도 알렸다. 또 방사청은 페루 측에 K808 경쟁력을 소개하는 별도 서한을 보냈다.


K808 백호는 군 제식 차륜형장갑차로 기동성이 우수하다. 전방 야지에서도 신속하게 병력을 실어나를 수 있는 보병전투용 장갑차다. 현대로템은 2003년 차륜형장갑차 자체 개발을 시작했다. 2012년 차륜형장갑차 체계 개발 사업을 수주했고 2016년 개발 및 국방규격 제정을 마쳤다. 지금까지 차륜형장갑차는 500대 이상 군에 인도됐다. 4분기부터 4차 양산 납품을 시작한다.

현대로템 차륜형장갑차는 6x6 6륜 구동체계의 'K806', 8x8 8륜 구동체계의 'K808' 두 가지 모델이 있다. 페루로 수출하는 K808은 전방에서 쓸 수 있도록 K806보다 다양한 기능을 탑재했다. 피탄으로 구멍이 나도 주행 가능한 런플랫(Run-flat) 타이어를 장착했다. 노면 접지압에 따라 공기압을 자동으로 조절하는 공기압자동조절장치(CTIS·Central Tire Inflation System)를 탑재했다. 수상추진장치를 적용해 하천 도하를 할 수 있다. 또 차륜형장갑차는 개발 단계부터 임무에 따라 다양한 무장과 장비를 탑재해 운용할 수 있도록 '모듈화' 개념을 반영해 만들었다. 네트워크 기반 실시간 부대 지휘를 할 수 있는 차륜형지휘소용차량이 지난해 군에 납품된 사례가 있다.


차륜형장갑차에는 현대자동차 기술도 반영됐다. 자동차와 비슷한 차륜형장갑차의 기본 근간에서 착안해 버스, 트럭용 현대차 상용 엔진을 바탕으로 군용화 개발 엔진을 탑재했다. 현대로템은 2003년 차륜형장갑차 자체 개발 초기부터 현대차와 협업해왔다. 현대차 상용 엔진을 기반으로 차륜형장갑차 적용 방안에 대한 연구개발(R&D)을 거듭한 끝에 완성도를 높이고 운용·유지보수에 유리한 차륜형장갑차 엔진을 완성했다.


현대로템은 이번 수출 이후 중남미 사업 확장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봤다. 대테러 및 치안 유지 활동의 일환으로 장갑차에 대한 중남미 시장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로템은 페루 인근 국가에서 추가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K2 전차에 이어 당사 차륜형장갑차 첫 수출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 K-방산의 경쟁력을 알리게 됐다"며 "앞으로도 첨단 기술 R&D와 영업활동에 적극 나서 방산 수출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허그'만 하는 행사인데 BTS 진에 맘대로 '뽀뽀'…결국 성추행으로 고발 음료수 캔 따니 벌건 '삼겹살'이 나왔다…출시되자 난리 난 제품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국내이슈

  • "단순 음악 아이콘 아니다" 유럽도 스위프트노믹스…가는 곳마다 숙박료 2배 '들썩' 이곳이 지옥이다…초대형 감옥에 수감된 문신남 2000명 8살 아들에 돈벌이 버스킹시킨 아버지…비난 대신 칭찬 받은 이유

    #해외이슈

  • [포토] '아시아경제 창간 36주년을 맞아 AI에게 질문하다' [포토] 의사 집단 휴진 계획 철회 촉구하는 병원노조 [포토] 영등포경찰서 출석한 최재영 목사

    #포토PICK

  • 탄소 배출 없는 현대 수소트럭, 1000만㎞ 달렸다 경차 모닝도 GT라인 추가…연식변경 출시 기아, 美서 텔루라이드 46만대 리콜…"시트모터 화재 우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이혼한 배우자 연금 나눠주세요", 분할연금제도 [뉴스속 그곳]세계문화유산 등재 노리는 日 '사도광산' [뉴스속 인물]"정치는 우리 역할 아니다" 美·中 사이에 낀 ASML 신임 수장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