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삼성전자서 나온 특별한 고무장갑…"물 한 방울 묻히지 마세요"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제일기획 참여 'HAVE A GOOD AI LIFE' 굿즈
이벤트 시작 2시간 만에 전량 소진
SNS 인증 후 굿즈 신청

제일기획 은 최근 공개한 삼성전자 '해브 어 굿 올 라이프(HAVE A GOOD AI LIFE)' 한정판 굿즈의 앵콜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해당 굿즈는 이달 16일 진행된 이벤트에서 시작 2시간여만에 전량 소진된 바 있다.


이번 한정판 굿즈는 삼성전자만의 인공지능(AI) 생태계인 'AI 라이프'로 초대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나이스웨더'와 협업해 일상에서 즐겨 쓰는 생활소품 6종(고무장갑, 양말, 물컵, 수건, 뒤집개, 테이프)으로 구성했다. 굿즈의 이름은 나이스웨더의 슬로건인 '해브 어 굿 데이(HAVE A GOOD DAY)'를 인용해 'HAVE A GOOD AI LIFE'로 지었다.

삼성전자 'HAVE A GOOD AI LIFE' 굿즈 패키지. [사진제공=제일기획]

삼성전자 'HAVE A GOOD AI LIFE' 굿즈 패키지. [사진제공=제일기획]

AD
원본보기 아이콘

대표적으로 굿즈 키트에 포함된 고무장갑에는 ‘물 한 방울 묻히지 않겠다는 약속, AI 라이프가 지켜드립니다’라는 의미를 담아 비스포크 AI 식기세척기의 AI 맞춤세척 기능을 강조했다. 양말은 ‘이제 집안일에서 발 떼세요. 이 바닥은 AI가 더 잘 압니다’라는 메시지로 바닥 재질에 따라 맞춤 청소가 가능한 비스포크 AI 스팀을 소개한다.


굿즈 제작에 참여한 제일기획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AI 가전이 가져올 일상의 변화를 누구나 공감할 수 있으면서도 위트 있게 전달하고자 평소 자주 사용하는 생활용품을 활용해 굿즈를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25일 오전 10시에 오픈한 앵콜 이벤트는 이전과 동일하게 삼성닷컴 이벤트 페이지에서 굿즈 이미지를 내려받아 ‘#세상에없던AI라이프’, ‘#삼성신혼가전’ 등의 필수 해시태그와 함께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글을 올리고 이를 인증한 뒤 굿즈를 신청하면 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일상에서 스며들고 있는 삼성의 AI 라이프를 새롭게 만나볼 수 있도록 기획한 이번 이벤트에 소비자들이 큰 호응을 보내주셨다"며 "앞으로도 삼성만의 새로운 AI 라이프를 흥미롭게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캠페인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수령한 굿즈를 언박싱하거나 사용하는 모습을 인증하면 추첨을 통해 한정판 쟁반를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할 계획이다.





이명환 기자 lifehw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포토] 오동운 후보 인사청문회... 수사·증여 논란 등 쟁점 오늘 오동운 공수처장 후보 인사청문회…'아빠·남편 찬스' '변호전력' 공격받을 듯 우원식, 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당선…추미애 탈락 이변

    #국내이슈

  • 골반 붙은 채 태어난 샴쌍둥이…"3년 만에 앉고 조금씩 설 수도" "학대와 성희롱 있었다"…왕관반납 미인대회 우승자 어머니 폭로 "1000엔 짜리 라멘 누가 먹겠냐"…'사중고' 버티는 일본 라멘집

    #해외이슈

  • '시스루 옷 입고 공식석상' 김주애 패션…"北여성들 충격받을 것" 이창수 신임 서울중앙지검장, 김 여사 수사 "법과 원칙 따라 제대로 진행" 햄버거에 비닐장갑…프랜차이즈 업체, 증거 회수한 뒤 ‘모르쇠’

    #포토PICK

  • 車수출, 절반이 미국행인데…韓 적자탈출 타깃될까 [르포]AWS 손잡은 현대차, 자율주행 시뮬레이션도 클라우드로 "역대 가장 강한 S클래스"…AMG S63E 퍼포먼스 국내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캄보디아 정상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세계랭킹 2위 매킬로이 "결혼 생활 파탄이 났다" [뉴스속 용어]머스크, 엑스 검열에 대해 '체리 피킹'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