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차란’ 운영사 마인이스, 100억 시리즈A 투자유치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해시드, 알토스벤처스 등 참여, 누적액 154억원
출시 8개월만에 이용자 수 20만명 돌파

패션 리커머스(중고거래) 서비스 ‘차란’ 운영사 마인이스가 10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24일 밝혔다. 누적 투자액은 154억원이다.


‘차란’ 운영사 마인이스, 100억 시리즈A 투자유치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번 투자에는 해시드가 리드 투자자로 나섰다. ▲알토스벤처스 ▲SBVA(전 소프트뱅크벤처스) ▲딜리버리히어로벤처스 ▲하나벤처스 등도 투자에 참여했다.

차란은 세컨핸드(중고) 의류를 판매 대행하는 패션 리커머스 서비스다. 앱을 통해 수거 신청을 하면, 수거부터 클리닝과 촬영 및 상품 정보 게재 등 배송까지 전 과정을 대행한다. 또한 자체 보유한 데이터를 통해 최적의 가격을 책정하고 최대 수익을 제공하고 있다. 구매자들은 차란 앱에서 인기 브랜드의 의류를 정가 대비 최대 90%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신뢰할 수 있는 제품을 신속하게 받아 볼 수 있도록 자체 검수 시스템을 마련하고 물류 시스템을 내재화했다.


지난해 8월 첫선을 보인 ‘차란’ 서비스는 8개월 만에 이용자 수 2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해 12월 대비 지난달 월 매출은 1분기 만에 4.5배 증가했다. 출시 달과 비교해 9배 상승한 수치다. 업계에선 2022년 1770억달러(244조원)였던 세컨핸드 시장 규모가 2027년 3500억달러(483조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한다.


김서준 해시드 대표는 투자 이유에 대해 "차란은 최근 본격적으로 시작된 리커머스 산업에서 시장에 특화된 전략으로 안정적인 성장성을 증명하고 있는 스타트업"이라며 "빠르고 정교한 실행력을 바탕으로 시장을 이끌어갈 회사라고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김혜성 마인이스 대표는 "이번 투자금은 서플라이 체인 구축 및 관리 역량을 강화하는 데 활용할 예정이며, 정보기술(IT) 전문인력 채용을 확대해 서비스를 고도화할 계획이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새 옷 같은 세컨핸드 의류를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하고, 편리하게 옷장 속 의류를 판매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대현 기자 kdh@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기준금리 11연속 동결…이창용 "인하시점 불확실성 더 커져"(종합2보) 韓, AI 안전연구소 연내 출범…정부·민간·학계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해병대원 특검법' 재의요구안 의결…尹, 거부권 가닥

    #국내이슈

  • '금리인하 지연' 시사한 FOMC 회의록…"일부는 인상 거론"(종합) "출근길에 수시로 주물럭…모르고 만졌다가 기침서 피 나와" 中 장난감 유해 물질 논란 "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해외이슈

  • [아경포토] 이용객 가장 많은 서울 지하철역은? [포토] '단오, 단 하나가 되다' [포토] 중견기업 일자리박람회

    #포토PICK

  • KG모빌리티, 전기·LPG 등 택시 모델 3종 출시 "앱으로 원격제어"…2025년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기아 EV6, 獨 비교평가서 폭스바겐 ID.5 제쳤다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서울 시내에 속속 설치되는 'DTM' [뉴스속 용어]"가짜뉴스 막아라"…'AI 워터마크' [뉴스속 용어]이란 대통령 사망에 '이란 핵합의' 재추진 안갯속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